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진호의 이나불?] 패럴림픽 홀대하는 KBS, 수신료가 아깝다

KBS 뉴스 홈페이지. 이미 끝난 평창겨울올림픽을 위한 공간만 있을 뿐 이제 시작되는 패럴림픽을 위한 별도의 공간은 어디에도 없다. [사진 KBS]

KBS 뉴스 홈페이지. 이미 끝난 평창겨울올림픽을 위한 공간만 있을 뿐 이제 시작되는 패럴림픽을 위한 별도의 공간은 어디에도 없다. [사진 KBS]

 
'2018년 평창'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달 25일 겨울올림픽은 끝났지만, 오늘부터 시작되는 겨울패럴림픽이 올림픽의 성화를 이어받기 때문이다. 9일 개회하는 평창패럴림픽은 오는 18일까지 10일간 열린다. 49개국 570명 선수가 총 240개 메달을 두고 스스로의 한계에 도전하게 된다. 슬로건은 평창겨울올림픽과 같은 '하나된 열정(Passion, Connected)'.
 
하지만 국내 방송 편성표를 들여다보면 결코 '하나된 열정'을 느낄 수가 없는 상황이다. 패럴림픽 경기 중계(생중계+하이라이트) 편성 시간 자체가 턱없이 적다. 각 방송사 관계자에 따르면 패럴림픽 기간 주관 방송사인 SBS는 30여 시간, MBC는 약 18시간을 편성했다. 2개 채널로 방송 중인 KBS는 25시간(2TV 18시간, 1TV 7시간) 수준이다. SBS가 주관 방송사라고는 하지만, 양대 공영방송이 민영방송인 SBS보다 한참 못 미친다. 하루 평균 2시간 방송.
 
한국, 패럴림픽 개최국 맞나요?
다른 국가의 방송사와 비교해보면 한국 공영방송 편성표는 더욱 암담해 보인다. 지난 6일 2018 평창겨울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소식(News)은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는 이번 패럴림픽에서 역대 시청 기록을 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편성을 확대한 다른 나라의 사례를 소개했다. 여기에서도 개최국인 한국의 이야기는 전혀 없다.
 
이에 따르면 일본 NHK는 2014년 소치겨울올림픽보다 30시간 가까이 늘린 총 62시간을 방송할 예정이다. 특히 NHK는 패럴림픽을 위한 웹페이지를 홈페이지 내에 새로 개설했다. (KBS 홈페이지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특집' 페이지만 있는 상태며, 중계일정 탭은 2월 25일까지만 확인이 가능하게 돼 있다. KBS 홈페이지에는 패럴림픽을 위한 별도의 공간이 없다는 얘기다.) NHK 외에도 중국 CCTV(40시간), 프랑스 '프랑스텔레비전'(100시간), 미국 NBC(94시간), 독일 ZDF·ARD(60시간) 등이다.
 
NHK 홈페이지. 2018평창겨울패럴림픽을 위한 별도의 웹페이지를 만들었다. [사진 NHK]

NHK 홈페이지. 2018평창겨울패럴림픽을 위한 별도의 웹페이지를 만들었다. [사진 NHK]

 
턱없이 적은 편성 시간에 대해 묻자 공영방송 관계자들은 갖가지 사정을 하소연했다. KBS 고위 관계자는 "소치올림픽에 비해 두 배 늘린 시간이다. 그리고 NHK는 일본 내에서 패럴림픽을 독점 중계하는 등 다른 나라와 일률적으로 비교하기 힘든 사정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공영방송 관계자는 "해외의 경우 여러 채널을 보유하고 있는 방송사에서 중계하기 때문에 중계 시간이 길다"고 했다.

 
하지만 이는 영국의 민영 방송사 '채널4'만 봐도 납득할 만한 이유가 되지 못한다는 걸 알 수 있다. 패럴림픽 관련 방송을 위해 100시간을 편성하겠다고 밝힌 영국의 '채널4'도 채널4와 채널4seven 이 두 개의 채널로 100시간을 중계할 예정이다. 1TV와 2TV로 중계하지만 25시간만 중계하는 KBS와 비교된다. 또 영국은 BBC가 패럴림픽 중계를 담당하는 등 '채널4'가 패럴림픽 중계를 독점하는 것도 아니다. 
 
매출 40%가 국민 수신료인 KBS 
오는 11일 KBS의 편성표. 한국 대표팀의 경기가 예정돼 있지만 KBS는 아무런 중계도 하지 않을 예정이다. [사진 KBS]

오는 11일 KBS의 편성표. 한국 대표팀의 경기가 예정돼 있지만 KBS는 아무런 중계도 하지 않을 예정이다. [사진 KBS]

 
오는 11일 방송 편성표를 들여다보자. 이날 오후에는 한국 대표팀의 휠체어컬링과 아이스하키 예선 등의 경기가 있을 예정이지만, KBS와 MBC에서는 볼 수가 없다. 대한민국의 공영방송으로서의 모습을 되찾겠다며 지난해 파업 기간 내내 국민에게 양해를 구했던 이들이기에 더욱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문희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사무차장은 "매번 메가스포츠 행사 때마다 반복돼왔던 일이기에 놀랍지 않지만 한국이 개최국일 때도 이러니 절망감이 더욱 크다"며 "우리나라 공영방송의 수준을 단적으로 판단해볼 수 있으며, 이는 올림픽 정신에도 벗어나는 일이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국민의 수신료로 매출의 절반 가까이 채우고 있는 KBS은 지금이라도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 방통위가 지난해 6월 발표한 ‘2016년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에 따르면 KBS는 2016년 전체 매출액 1조4,714억원 중 수신료 6,333억원(42.6%)이다. 매번 '수신료의 가치, 감동으로 전하겠다'고 얘기했던 KBS다. 지금은 감동은커녕 절망감만 앞장 서 전하고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노진호의 이나불?]은 누군가는 불편해할지 모르는 대중문화 속 논란거리를 생각해보는 기사입니다. 이나불은 ‘이거 나만 불편해?’의 줄임말입니다. 메일, 댓글, 중앙일보 ‘노진호’ 기자페이지로 의견 주시면 고민하겠습니다.
 
[노진호의 이나불?] 시리즈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