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순재 “성폭력 가해자들, ‘나 죽었소’ 하고 평생 엎드려야”

배우 이순재.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이순재. [사진 일간스포츠]

연극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원로 배우 이순재씨가 최근 터져 나오고 있는 문화예술계 성폭력 폭로에 대해 “아주 참담하다”며 대신 고개를 숙였다.

 
이씨는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이 뉴스쇼’와의 전화 통화에서 “그동안 묻혔던 일들이 다 드러나고 있는데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번 터질 일이 터진 것”이라며 “이제는 이런 성폭력들이 가차 없이 고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씨에 따르면 연극계 원로들은 최근 모이면 ‘어떻게 이렇게까지 됐을까’라는 생각으로 얼굴만 쳐다보고 있다고 한다.  
 
이씨는 “가해자로 지목된 분들 다 아는 분들이라 깜짝깜짝 놀란다. 설마설마했는데 사실화됐다”며 “관객들이나 국민들한테 죄송하고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성폭력 피해를 입고 꿈을 접은 후배들에게 다시 무대에 서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씨는 “자기 탓이 아니니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생각하는 사람들은 다시 (연기) 할 수 있게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가해자들에게는 “이 분야를 다 떠나야 한다. 다 끝을 내야 하지 않겠나”라며 “다들 깊이 반성하고 평생을 그렇게 살겠다고 약속했으니 지금 한 약속을 잘 지키고 ‘나 죽었소’하고 평생 엎드려 있으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어쩔 수 없어요, 그건”이라고 말한 후 “아이고…”하고 싶은 한숨을 쉬었다.  
 
이씨는 “정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게 없다”고 다시 한번 사과한 후 “더 정신 바짝 차려서 선후배 다 힘을 합쳐 좋은 작품, 좋은 공연 보여드리도록 절치부심하겠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