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공항 "T1 면세점임대료 27.9% 인하안 일괄 통보 안했다"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임대료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공항공사(공사)는 8일 "기존 협상안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27.9% 인하안을 일괄 통보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사는 이같이 밝힌 뒤 "면세사업자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 지속적으로 청취하고 있다"며 "추가 협의를 진행 중이다"고 강조했다.

면세업계에 따르면 이 같은 갈등은 항공사 재배치 확정 전 제3기 면세점 입찰이 시행됨에 따라 제2여객터미널 오픈에 따른 여객 감소를 반영하는 임대료 조정 문구를 계약서 및 입찰서류에 명시하면서 발생했다.

현재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사업자들은 제2여객터미널로 대한항공을 포함, 객단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대형 항공사들이 이전하기 때문에 '구매력 차이에 따른 매출 증감 등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공사와 사업자 간의 계약서 특약 제3-1조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공사는 제2여객터미널 오픈 전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임대료 조정을 위해 전문기관에 전문용역을 의뢰하고 면세점 사업자들과 협의를 추진했다며, 용역결과 임대료 조정 기준으로서 '구매력 차이에 따른 매출 증감'을 적용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결론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사는 임대료를 제2여객터미널 이전 항공사의 2017년도 출발여객 비율인 27.9%로 우선 인하하고, 면세점을 위치별로 4개 구역으로 구분해 매 반기마다 구역별로 실제 국제선 출발여객분담률의 감소비율을 적용, 정산해 최종 임대료 감면수준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렇듯 공사와 제1여객터미널 사업자들 간 입장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어 최근 폭발된 임대료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공사와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 임대료를 놓고 추가 협의를 진행 중인 사업자들은 "최종 협의가 불발될 경우 철수를 검토할 수 있다"며 '27.9% 임대료 인하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박은 상태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