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가부 정현백 “성별 권력구조·성차별 가장 오래된 적폐”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뉴스1]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뉴스1]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미투’ 운동은 우리 사회에 만연된 가장 오랜 적폐인 성별 권력구조와 성차별 문제에 대한 뜨거운 분노가 마침내 터져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는 지금 미투 운동을 넘어 사회구조적 변화를 위한 직접 행동에 나서야 할 중요한 지점에 서 있다”며 “여성가족부는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가 돼 성희롱·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한 이들의 2차 피해 방지와 지원을 위해 사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세계 여성의 날’을 통해 여성들은 더욱 큰 목소리로 차별종식, 지위상향, 평등한 참여를 외칠 수 있었다”며 “우리나라도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으로 여성의 날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만큼 실질적인 성평등 실현을 위한 발걸음에 더 많은 지지와 동참이 보태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정 장관은 성폭력특별법 등 여성인권 관련 법안 제정과 호주제 폐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의 상승을 여성운동의 가시적 성과로 꼽으며, “‘미투’ 운동은 성평등을 위한 여성들의 과감한 용기와 연대가 더욱 필요하다는 사실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 장관은 “새롭게 대두되는 다양한 차별과 갈등을 해소하고 출산·육아의 부담 속에서 직장을 그만두어야 했던 여성들이 다시 사회에서 제자리를 찾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며 “소통과 거버넌스를 통해 사회 곳곳에성평등 문화와 제도를 정착시키고 여성폭력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가정·직장·학교의 일상 속에서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이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의식으로 행해지는 다양한 성차별적 언어와 행동을 돌아볼 수 있도록 사회문화 전반의 젠더 감수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며 “나아가 지금의 사회적 아픔이 보다 성평등한 세상으로 나아가는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사회구조 개혁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장관은 “한 세기 전 여성들의 외침은 지금 대한민국 여성들의 외침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성별에 따른 차별과 편견, 폭력 없이 누구나 인간으로서 당연한 권리를 동등하게 보장받는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 여성의 날’은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노동자 1만5000여 명이 뉴욕 루트커스광장에서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고 외치며 진행한 행진을 계기로 제정됐다. 빵은 생존권을, 장미는 참정권과 인권을 각각 뜻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