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최고 갑부는 제프 베조스…한국은?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중앙포토]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중앙포토]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54·사진) 최고경영자(CEO)가 사상 처음으로 1000억 달러 부자에 등극했다.
 

포브스 연간 세계 갑부 순위 발표
한국선 이건희 61위, 서정진 126위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6일(현지시간) 발표한 연간 세계 갑부 순위에서 지난해보다 재산을 392억 달러를 늘리며 1120억 달러(약 120조원)를 보유한 베조스가 1위에 올랐다. 포브스가 1987년 평가를 시작한 이래 연간 기준으로 가장 큰 폭의 재산 증가액이다. 루이자 크롤 포브스 기자는 “아마존의 주가가 1년간 59% 오르며 베조스의 재산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중앙포토]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중앙포토]

지난 4년간 세계 최고 부자로 꼽혔던 빌 게이츠(63)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었지만 베조스 때문에 2위로 밀려났다. 재산 규모는 900억 달러로 평가됐다.
 
840억 달러를 보유한 워런 버핏(88) 버크셔해서웨이 CEO는 3위에 올랐다. 4위는 재산 규모가 720억 달러로 평가된 프랑스 명품 기업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69) CEO가 차지하며 미국인을 제외한 세계 최고 부자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크리스티앙 디오르를 성공적으로 인수하며 주가가 오른 덕분이다. 710억 달러를 보유한 마크 저커버그(34) 페이스북 CEO는 5위로 평가됐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CEO. [중앙포토]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CEO. [중앙포토]

 
여성 중에서는 유통기업 월마트 창업주 샘 월튼(1918~92)의 막내딸인 앨리스 월튼(69)이 460억 달러를 보유해 16위에 올랐다. 아시아에서는 중국의 인터넷 기업 텐센트를 이끄는 마화텅(馬化騰·47) CEO가 453억 달러로 17위를 기록했다. 한국에서는 이건희(76) 삼성전자 회장이 186억 달러로 61위, 서정진(61) 셀트리온 회장이 119억 달러로 126위에 올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중앙포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중앙포토]

올해 포브스 갑부 평가에서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 이상 보유한 부자는 2208명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72개국에 살고 있는데 올해 헝가리(산도르 크산이)와 짐바브웨(스트라이브 마시이와)의 갑부가 처음 이름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가장 부유한 20명의 재산 총액은 1조2000억 달러로 경제규모 세계 15위인 멕시코의 국내총생산(GDP)과 맞먹는다. 대다수의 갑부가 지난 1년간 자신의 부를 늘렸지만 16%의 재산은 줄었다. 감소한 대표적 인물은 도널드 트럼프(72) 미 대통령이다. 지난해 평가보다 4억 달러가 줄어 31억 달러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544위에서 766위로 추락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