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메시' 지소연, 내일 센추리 클럽 가입··· A매치 100경기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여자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지소연(27·첼시 레이디스)이 A매치 1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뒀다.



지소연은 6일 포르투갈에서 열린 2018 알가르베컵 캐나다전에서 99번째 A매치를 소화했다. 8일 새벽(한국시간)에 열릴 노르웨이와의 7~8위 결정전에 나설 경우 A매치 100경기 출전을 의미하는 '센추리 클럽'에 가입한다.



국내 여자 선수의 센추리 클럽 가입은 2015년 권하늘(보은상무), 2016년 김정미(인천현대제철), 2017년 조소현(아발드네스)에 이어 네번째다.



지소연은 만 15세8개월이던 2006년 10월 피스퀸컵 캐나다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했다. 남녀 통틀어 국내 최연소 A매치 출전 기록으로 여전히 깨지지 않고 있다. 같은 해 11월 아시안게임 대만전에서 득점에 성공해 역대 최연소 A매치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A매치 통산 45골로 넣어 현역 선수 최다이자 차범근(58골), 황선홍(50골)에 이어 남녀 통산 3위에 올라있다.



서울이문초-서울오주중-서울위례정산고(현 동산정보산업고)-한양여대를 졸업한 지소연은 일본의 고베 아이낙을 거쳐, 2014년 국내 여자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리그에 진출해 지금까지 활약하고 있다.



2010년 FIFA 여자 U-20 월드컵에서 실버볼과 실버슈(득점 2위)를 수상했고 2013년에는 AFC 올해의 여자선수상을 거머쥐었다. 2015 캐나다 월드컵 등 주요 국제대회에 빠짐없이 출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소연을 위해 100경기 기념 트로피를 제작했다. 노르웨이전 이후 황금으로 새긴 숫자 '100'과 함께 지소연의 모습을 본따 만든 특별 피겨형 트로피를 선물할 예정이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