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민국 1호 전기화물차, 이달말부터 배송현장 달린다

[현장]1t 전기화물차 시대 첫발…'칼마토' 대구서 시범운행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사진 제인모터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사진 제인모터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사진 제인모터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사진 제인모터스]

지난 6일 오전 대구국가산업단지(대구시 달성군) 내 (주)제인모터스. 4만여㎡ 규모의 공장 마당에서 흰색 1t 트럭 한대가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었다. 외관이 국내 대표 서민 화물차인 1t 포터(현대자동차)처럼 보였다. 하지만 가까이 가보니 덜덜거리는 특유의 디젤 엔진 소리나 매캐한 경유 냄새가 없었다. 차량 뒤에도 배기가스를 빼내는 머플러가 보이지 않았다. 기름통도 달리지 않았다. 정영만 제인모터스 개발팀 차장이 "오로지 전기의 힘으로만 움직이는 국내 첫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CALMATO)"라고 소개했다. 칼마토는 '조용하게 연주하라'는 뜻의 이탈리어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사진 제인모터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사진 제인모터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김윤호 기자

이 차는 이달 말 처음으로 시중에 선을 보인다. '대구광역시장' 명의의 임시번호판을 달고 쿠팡·CJ 대한통운·롯데글로벌로직스 등 3곳의 물류회사 택배 배송 차량으로 시범 운행된다. 서민들의 1호 차인 1t  디젤트럭이 전기 화물차로 변신하는 첫걸음이 대구에서 시작되는 셈이다. 대구시와 제인모터스는 7일 "칼마토에 대한 정부 차량인증이 끝나는 6월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가 최소 500대 이상을 물류업체에 공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김윤호 기자

이 차량은 현대자동차 1t 포터 모델의 골격을 그대로 사용한다. 머플러·엔진 같은 필요 없는 부품을 뜯어내고, 전기차에 필요한 배터리·감속기·모터 등을 설치, 재조립하는 방식으로 생산된다. 겉모양은 기존 1t 트럭과 같지만 속은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인 셈이다. 

제인모터스 공장에 있는 칼마토 성능 점검 장치.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 있는 칼마토 성능 점검 장치. 김윤호 기자

 
공장 생산라인을 들여다 봤다. 직원 30여명이 조를 나눠 1t 포터를 한쪽에 올려놓고 골격만 놔두고 모두 분해했다. 옆 라인에선 골격만 남은 포터에 배터리를 끼우고, 감속기·모터·전기 회생 장치 등을 설치했다. 시계바늘처럼 생긴 기존 속도 계기판을 디지털로 바꾸는 형태로 실내까지 손질했다. 엔진 등 36개의 기존 부품이 뜯겨나갔고, 감속기 등 45개의 새 부품이 조립돼 칼마토가 만들어졌다. 구진회 제인모터스 부사장은 "골격을 빼고 모두 다 전기차 부품으로 교체한다고 보면 된다. 칼마토 한대가 만들어지는데 11시간이 걸리고, 하루 최대 16대까지 생산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의 디지털 계기판.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의 디지털 계기판.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의 감속기.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의 감속기. 김윤호 기자

 
1t 화물차는 승용차와는 주행 특성이 달라야 한다. 빠른 속도보다는 긴 운행거리와 저속에서의 견인력이 중요하다. 연비가 좋고, 힘이 세야 한다는 뜻이다. 130마력을 내는 칼마토는 1t 화물을 싣고 120㎞를 갈 수 있다. 최대 시속은 120㎞,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1초다. 133마력에 최대 시속 180㎞ 정도인 1t 디젤트럭보다 크게 못하지 않은 주행성능이다. 다만 급속 40분, 완속 7시간인 충전시간이 약점이다. 동진수 제인모터스 사업부 부장은 "주행거리는 기존 화물차가 65L 경유를 가득채우면 500㎞ 이상을 가기 때문에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머플러가 없다.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머플러가 없다. 김윤호 기자

 
칼마토의 주행감은 승용차 못지 않다. 소음이나 진동이 거의 없다. 곧 도로를 달릴 차량에 올랐다. 전기 승용차처럼 시동이 걸린지 알수 없을 만큼 조용했다. 액셀레이터를 밟자 '스으윽' 하면서 곧장 속도가 붙었다. 화물차가 덜덜거리고 무거운 움직임을 가졌다는 고정관념이 깨지는 순간이었다. 
 
기존 중고 1t 화물차 전기 화물차로 개조하는 사업도 곧 시작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기름통 대신 전기 충전 장치가 달려 있다.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 공장에서 만난 대한민국 1호 1t 전기 화물차 칼마토. 기름통 대신 전기 충전 장치가 달려 있다. 김윤호 기자

 
제인모터스는 칼마토 판매가를 책정 중이다. 전기 화물차 1대당 보조금은 국·시비를 합쳐 2800만원 선이다. 가격이 정해지면 소비자는 차값의 반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기존 1t 화물차의 대당 가격은 1600만원 선이다. 전기 화물차는 일반 화물차에 비해 ①기름값이 안들어가는 점 ②취·등록세가 저렴하다는 점 ③세금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는 영업용으로 신규 화물차 등록이 가능한 점이 장점이다. 구진회 부사장은 "칼마토 출시 후엔 기존 중고 1t 화물차를 칼마토처럼 전기차로 개조하는 사업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대구 공장에서 시작할 예정이다"며 "친환경 시대에 맞게 이제 전기 화물차 시대가 활짝 열렸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칼마토 주요 제원
최고속도120㎞
배터리 용량34kWh, 최대 120㎞까지 주행
공차중량2100㎏
충전시간급속 40분, 완속 7시간
적재충량1t
                                               [자료·제인모터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