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추행 의혹’ 고은 詩 ‘중‧고교 교과서’ 제외 가닥…“다른 내용으로 교체”

고은 시인 [사진 연합뉴스]

고은 시인 [사진 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을 받는 고은 시인의 작품이 중‧고교 교과서에서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출판업계에 따르면 국어‧문학 등 국어 분야 검정교과서를 발행하는 일부 출판사는 집필진과의 협의 끝에 교과서 속 고은 시인의 작품을 다른 내용으로 바꾸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미래엔 관계자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시 ‘그 꽃’,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에 시 ‘머슴 대길이’가 실렸고, 중학교 국어 지도서에도 고은 시인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며 “이 부분을 다른 내용으로 교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학사 역시 “(고은 시인 작품이 수록된) 해당 단원의 저자가 대체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며 “다만 다른 단원 저자들의 의견도 고려해야 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학사는 고교 문학 교과서에 고은 시인의 시 ‘어떤 기쁨’을, 독서와 문법 교과서에는 수필 ‘내 인생의 책들’을 실었다.
 
현재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다른 출판사 관계자들 역시 대체로 비슷한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은 시인의 시·수필 등은 중·고교 국어과 교과서 11종 이상에 실려있다. 일부 사회과 교과서에도 작가소개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매달 교과서 상시 수정‧보완 시스템을 통해 등록한 내용을 교육부가 검토해 승인하며 내용 수정이 가능하다”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수정 시기는 저작권자인 집필진과 출판사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