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재 기자 사진
이철재 중앙일보 국방부 출입기자

뜨면 전세계 커버···'폭격기 종결자' 美 B-21 곧 시험

 
미국 공군의 스텔스 전략폭격기 B-2 스피릿이 한반도에 나타났다는 소식만 알려져도 북한의 관영매체는 말폭탄을 쏟아내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공개 행사를 꺼린다. 그런데 미국은 이 폭격기의 후계자를 벌써 준비 중이다.
 
B-21 레이더 스텔스 폭격기. [사진 노스럽 그루먼]

B-21 레이더 스텔스 폭격기. [사진 노스럽 그루먼]

 
8일 미국의 군사전문 매체인 더 드라이브에 따르면 미 공군 제412 시험비행단의 칼 섀퍼 준장은 지난 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앤틸로프 밸리의 지역 행사에서 “처음으로 이 자리에서 B-21가 에드워즈 공군 기지에서 테스트를 거칠 것이란 사실을 공표한다. B-21은 에드워즈 공군기지로 오고 있으며 조만간 이곳에서 시험비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드워즈 공군기지는 미 캘리포니아주에 있다.
 
B-21은 미 공군이 2014년 시작한 장거리 폭격기(LRS-B) 계획에 따라 개발 중인 폭격기다.  2015년 노스럽 그루먼이 B-21 개발 계약을 따냈다. 노스럽 그루먼은 B-2를 만든 미국의 방산업체인 노스럽이 또 다른 방산업체인 그루먼과 합쳐 만들어진 회사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에드워즈 공군 기지. [사진 미 공군]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에드워즈 공군 기지. [사진 미 공군]

 
이 폭격기는 2016년 9월 21세기 첫 폭격기라는 의미에서 B-21이라는 제식명이 붙여졌다. ‘습격자’란 뜻의 레이더(Raider)가 별명이다. 
 

미 공군은 2025년까지 개발을 마치고 초도작전능력(ICO)을 확보할 계획이다. 초도작전능력은 군사 장비가 작전에 투입될 수 있는 최소한의 능력을 뜻한다. 모두 100대를 생산할 예정이며 미 공군은 175~200대까지 수량을 늘려 B-2는 물론 B-1 랜서까지 대체하려는 게 미 공군의 계획이다.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사진 미 공군]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사진 미 공군]

 
구체적 스펙은 아직 비밀사항이다. 다만 생김새는 B-2와 비슷하며 크기는 B-2보다 조금 작아진 듯하다. B-21은 무인기 기술이 발전하면서 마지막 유인 폭격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각종 첨단기술이 집약됐다. 미 공군은 B-21이 미 본토에서부터 전 세계를 커버할 수 있는 성능을 요구했다. 최고의 스텔스 기능은 기본이다. 또 핵무기 탑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고성능 센서와 레이더가 달려 스텔스 정찰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추정도 나온다.

 
  
B-21이 최첨단 폭격기이지만 미 공군은 관련 비용을 최대한 억제하려고 한다. 가능한 생산비를 5억5000만 달러(약 5900억원)대로 묶으려는 것이다. 그래서 B-21의 엔진을 스텔스 전투기인 F-35 라이트닝II의 것(프랫&휘트니 F135)으로 쓸 예정이다. 군사전문 자유기고가인 최현호씨는 “B-2의 경우 워낙 비싸 20대밖에 배치하지 못했다. 그 교훈을 바탕으로 미 공군은 아직 개발되지 않은 기술보다 기존 기술을 활용해 개발속도를 빠르게 하며 개발비용을 줄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B-21 레이더 스텔스 폭격기. [사진 노스럽 그루먼]

B-21 레이더 스텔스 폭격기. [사진 노스럽 그루먼]

 
1997년 배치되기 시작한 B-2는 당초 132대를 생산할 예정이었지만 냉전이 끝나면서 국방비가 줄어 21대 생산에 그쳤다. 그중 1대는 사고로 잃었다. 현존하지 않는 신기술을 요구하면서 개발비가 늘어 1대의 가격은 2조원 가량이다. 한 때 ”같은 무게(71t)의 금보다 비싸다”는 평가를 들었다. 그래서 이런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게 미 공군의 의도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이철재의 밀담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