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 징그러운 곤충 요리? 새우만큼 고소하답니다

절지동물 곤충류 딱정벌레목인 갈색거저리는 유충일 때 쌀벌레처럼 생겼다. 길이 3㎝ 정도로 원통형 몸을 가지고 꿈틀거리는 모습이 딱 그렇다. 지렁이와도 똑 닮았다. 그런데 생긴 것과 달리 입에 넣어 꼭꼭 씹으면 새우만큼 고소한 맛이 난다. 갈색거저리 애벌레가 ‘고소애(고소한 맛을 내는 애벌레라는 뜻)’로 불리면서 곤충 음식 재료로 쓰이는 이유다. 경북 예천군에 가면 고소애를 넣어 만든 다양한 음식이 있다. 아예 고소애라는 이름을 간판에 걸어 곤충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예천군 지보면)까지 있다. 식당에선 고소애를 덩어리째 넣어 조리한 고소애 전·고소애 튀김, 고소애 가루를 넣은 조리한 고소애 삼계탕·고소애 국수 등을 판매한다. 식당이 아니라도, 예천군에선 고소애 아이스크림·고소애 쿠키 등 어린이들이 좋아할 간식류를 맛볼 수 있다. 이렇게 여러 개의 고소애 음식이 있는 예천군은 전국에서 곤충 밀도가 제일 높은 곳이다. 1300여 종의 곤충이 서식하는 이른바 ‘곤충의 고장’. 이를 기반으로 1997년 7억여원을 들여 예천곤충연구소를 세웠다. 그러곤 다양한 식용 곤충 연구에 나섰다.
 

‘곤충의 고장’ 경북 예천군 가보니
1997년 국내 첫 곤충연구소 설립
식용곤충 활용 다양한 식품 선봬
분말 쉐이크 등 파는 카페도 오픈
“선입견 버리면 영양만점 식재료”

오는 20일 국내 처음으로 고소애 가루를 넣어 만든 모카번(커피콩빵)·고소애 분말 쉐이크 등을 판매하는 ‘곤충 카페’까지 예천곤충연구소 내에 문을 연다.
 
예천에는 다양한 곤충음식이 있다. 냉동건조한 고소애를 중간중간 넣은 샐러드, 고소애 분말을 넣어 만든 약과(가운데 사진)와 다식(사진 가장 아래). [사진 예천군·예천곤충연구소]

예천에는 다양한 곤충음식이 있다. 냉동건조한 고소애를 중간중간 넣은 샐러드, 고소애 분말을 넣어 만든 약과(가운데 사진)와 다식(사진 가장 아래). [사진 예천군·예천곤충연구소]

예천에는 다양한 곤충음식이 있다. 냉동건조한 고소애를 중간중간 넣은 샐러드(위 사진), 고소애 분말을 넣어 만든 약과와 다식(아래 사진). [사진 예천군·예천곤충연구소]

예천에는 다양한 곤충음식이 있다. 냉동건조한 고소애를 중간중간 넣은 샐러드(위 사진), 고소애 분말을 넣어 만든 약과와 다식(아래 사진). [사진 예천군·예천곤충연구소]

예천에는 다양한 곤충음식이 있다.냉동건조한 고소애를 중간중간 넣은 샐러드(사진 가장 위), 고소애 분말을 넣어 만든 약과(가운데 사진)와 다식 . [사진 예천군·예천곤충연구소]

예천에는 다양한 곤충음식이 있다.냉동건조한 고소애를 중간중간 넣은 샐러드(사진 가장 위), 고소애 분말을 넣어 만든 약과(가운데 사진)와 다식 . [사진 예천군·예천곤충연구소]

예천발 곤충 음식 재료는 고소애가 끝이 아니다. 같은 딱정벌레목인 흰점박이꽃무지와 누에도 음식 재료로 활용한다. 누에는 고소하면서 쌉쌀한 맛을 낸다. 그래서 가공 과정을 거쳐 가루로 만든다. 밀가루에 섞어 빵 재료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무당벌레 모양 등으로 만들어지는 예천곤충빵이 대표적인 누에를 이용해 만든 빵이다.
 
‘굼벵이’로 더 잘 알려진 흰점박이꽃무지는 굼벵이 특유의 비릿한 맛이 섞여 있다. 그래서 진액으로 만들어 마시거나 환 또는 분말 형태로 가공해 먹는다. 홍삼이나 인삼 같은 식품보조제 재료로 쓰는 셈이다. 권천락 예천곤충연구소 산업곤충 담당자는 “고소애·흰점박이꽃무지·누에 등이 음식 재료로 쓰이는 것은 소고기와 비교될 만큼 고단백 영양소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예천군에는 닭이나 돼지를 키우는 것처럼 갈색거저리 등을 키우는 50여개의 곤충 사육 농가가 있다. 예천곤충연구소는 이들 농가와 함께 곤충 ‘간식’도 개발한다. 예천군 지보면 소화리 덕유당에서 만든 ‘덧재 한과’가 대표적이다. 덧재 한과 주원료인 밀가루에는 갈색거저리와 흰점박이꽃무지를 갈아 만든 분말이 5%가량 포함돼 있다. 한과 특유의 달콤함에 곤충 특유의 맛인 고소함이 섞여 있다. 양미순 덧재한과 대표는 “달콤한 한과 특유의 맛에 새우 과자 같은 고소함의 곤충 풍미가 더해져 있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고소애를 넣어 만든 에너지바와 모카번(빵 종류), 고소애가 덩어리째 들어간 곤충 햄버거 등도 개발이 끝난 상태다. 이들 음식은 예천발 식용 곤충 대중화를 위해 주로 곤충 음식 홍보 무료 시식회에 활용한다. 파스타·치즈빵·스프 등 디저트용 곤충 음식도 개발이 한창이다. 최근엔 장수풍뎅이 유충을 중탕해 녹여 주스로 만들어 마시는 곤충 음료수 개발에도 힘을 쓰고 있다.
 
최경 예천곤충연구소 팀장은 “징그럽다는 생각만 버리면 곤충은 최고의 식품이다. 곤충들은 단백질과 식이섬유·탄수화물 등 영양분이 풍부하고 지방도 불포화 지방산”이라며 “세계 유명 셰프인 덴마크의 르네 레드제피 등 미슐렌 3스타 셰프들도 개미 등 곤충 식재료를 즐겨 쓰고 있다”고 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