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거리냐 방향성이냐 … 골퍼들, 드라이버 선택 행복한 고민

봄이다. 본격적인 골프 시즌을 맞아 새로운 드라이버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용품사들은 주로 거리가 더 나가는 드라이버를 내놨지만 올해는 방향이 다양해졌다. 잘 못 쳐도 관용성이 좋아 OB가 덜 나고, 거리도 웬만큼 나간다는 점을 강조하는 제품이 많아졌다.
 
헤드 페이스를 감자칩처럼 뒤틀어 놓은 뒤 어디에 맞아도 공이 가운데로 나간다고 주장하는 테일러메이드와 코브라가 대표적이다. 전통적으로 관용성이 좋았던 핑은 최고의 관성모멘트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캘러웨이는 지난해 입소문이 난 히트작 에픽 시리즈를 개량한 모델을 들고 나왔다. 물론 관용성이 좋아졌다지만 기본적으로 거리를 중시하는 디자인이라는 평가다. 브리지스톤과 요넥스·미즈노도 장타를 강조한 신제품 드라이버를 내놨다. 결국 올해 드라이버 시장은 더 세게 때릴 것인가, 용서(관용성)받을 것인가로 갈린다.
 

2018년 주요 신제품 드라이버

2018년 주요 신제품 드라이버

빗맞아도 용서받는 관용성 중시 드라이버 
 
드라이버를 포함한 페어웨이 우드의 페이스는 평평하지 않고 가운데가 불룩한 것이 일반적이다. 페이스 어디에 맞아도 공이 가운데로 가도록 설계한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칠 때는 실수가 나오게 마련이다. 테일러메이드는 그래서 헤드페이스가 구겨진 드라이버를 출시했다. 토 윗부분의 페이스를 더 열었고, 힐 아랫부분은 더 닫았다. 페이스의 굴곡을 과장하면 프링글스 감자 칩이 연상된다고 할 만 하다. 이름은 트위스트 페이스(twist face)다. 테일러메이드는 “트위스트 페이스는 공이 가운데로 모이는 효과를 내게 하는 혁명적 기술”이라고 자랑한다.
 
테일러메이드는 트위스트 페이스로 50만 번 테스트를 해 본 결과 바깥쪽 윗부분(토)에 맞았을 경우 왼쪽으로 8야드가 나가던 편차가 1야드로, 안쪽 아래부분(힐)에 맞았을 경우 오른쪽으로 6야드 나가던 샷의 편차는 2야드로 줄었다고 주장한다. 이 회사는 또 타이거 우즈와 더스틴 존슨, 로리 매킬로이, 제이슨 데이, 존 람 등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를 쓰는 선수들이 크게 만족했다고 자랑했다. 일단 이론상으론 일리가 있다. 그러나 우즈가 시즌 개막전 이 드라이버로 페어웨이 적중률 30%를 기록한 걸 보면 이 주장이 100% 현실에 적용된다고 보긴 어렵다.
 
핑이 새로 내놓은 G400 맥스 드라이버의 MOI(관성모멘트) 수치는 9900이다. 지난 1월까지 출시된 전세계 모든 드라이버의 관용성을 따져봐도 최고 수치라고 주장한다. 타사 제품은 7900을 넘지 못했다고 했다. 기존 제품인 G400의 장점(공기 역학을 높인 디자인, 탄성을 극대화한 페이스)은 유지하면서 헤드는 더 크게 460cc로 제작했다. 무게중심은 더 낮고 깊게 최적화하여 빗맞은 볼도 방향성이 개선되도록 관용성을 극대화했다는 설명이다. 핑은 “기존 제품인 G400 대비 헤드 비틀림이 8% 가량 개선됐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훨씬 더 편안한 스윙으로 OB 걱정하지 않고 거리를 늘릴 수 있다”고 자랑했다.
 

장타 꿈 실현시켜 주는 거리 중시 드라이버
 
캘러웨이는 지난해 감옥 창살을 연상시키는 파이프를 헤드 안에 박아 넣은 에픽 시리즈 드라이버로 인기를 끌었다. 파이프는 솔과 크라운을 단단하게 연결해 임팩트시 뒤틀림을 막고 에너지를 페이스에 집중시키는 효과를 낸다고 설명했다. 캘러웨이는 이 기술을 “룰은 어기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거리를 내는 반칙 같은 클럽”이라면서 ‘제일 브레이크(jail brake:감옥 탈옥)’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제품은 미국에서도 가장 많이 팔린 드라이버가 됐다.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사악한 컨셉의 스토리텔링을 이어가고 있다. 이름은 로그(Rogue:악당)라고 지었다. 헤드 디자인이 에일리언등 괴물을 연상시킨다고 광고를 하고 있다. 신제품인 로그 드라이버도 ‘반칙’ 이라고 한다. 이 때 반칙은 ‘반발력의 법칙’의 약자로 이를 최대한 이용했다는 설명이다. 헤드 소재를 고강도로 바꾸고 무게를 줄여 거리가 늘어난다고 했다.
 
브리지스톤은 지난해 말에 나온 JGR 드라이버를 거리 몬스터라고 광고한다. 특수 소재를 장착해 임팩트 순간 헤드 뚜껑이 파도처럼 압축됐다가 스프링처럼 한순간에 공을 튕겨내 거리를 늘린다고 한다. 또한 이전 모델보다 2배 깊은 페이스 밀링으로 사이드 스핀을 줄인다는 설명이다.
 
요넥스 EZONE GT는 샤프트를 강조한다. 배드민턴과 테니스 라켓을 만드는 요넥스는 부드러우면서도 복원력이 뛰어난 초고탄성 카본 샤프트를 장착했다고 설명했다. 중년 남성들의 거리 향상에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이는 샤프트라는 설명이다. 또한 헤드 페이스를 가로가 아닌 세로로 연마했다. 공의 사이드스핀을 줄여 다른 제품보다 공이 똑바로 날아간다고 말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