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추진…네이버 이어 암호화폐 진출?

카카오가 암호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본격화한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카카오는 블록체인 개발 투자 전문 자회사 ‘카카오 블록체인(가칭)’ 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자회사의 초대 대표로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양성 기업)인 ‘퓨처플레이’의 한재선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영입할 계획이다. 한 CTO는 카이스트 공학박사 출신의 벤처 기업가로, 유망 클라우드(전산 인프라를 인터넷 선으로 빌려주는 업종) 스타트업 ‘엑스알’을 창업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이미 간편결제 자회사 ‘카카오페이’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공인인증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 국내 최대 가상통화 거래소인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의 지분 20여%를 보유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가 암호화폐공개(ICO)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ICO는 암호화폐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뜻한다. 현재 국내에선 ICO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어 카카오가 자회사를 해외에 설립해 ICO를 진행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최근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텔레그램은 ICO를 통해 8억5000만 달러(약 9210억원)를 조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관련 사업 중 하나로 고려되고 있을 뿐”이라며 “블록체인과 관련된 모든 영역을 고루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의 라이벌 포털인 네이버는 앞서 지난 1월 말 일본 계열사 ‘라인’을 통해 ‘라인파이낸셜’을 설립하고 일본 금융청에 암호화폐교환업자 등록 신청을 마쳤다. 일본에서는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부담이 한국보다 적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