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행 폭로 5시간만에… 안희정 지사 한밤 사퇴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성폭행 의혹 안희정 "피해자에게 죄송…도지사 내려놓고 정치활동 중단"
 
최근까지 자신의 비서를 수차례 성폭행했다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6일 새벽 입장을 내놨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김지은씨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그는 거듭 "다시 한번 모든 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라며 "모두 다 제 잘못이다"라며 사실상 성폭행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김지은 충남도청 정무비서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최근까지 안 지사에게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안 지사는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지만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고,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안 지사는 "오늘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겠다. 일체의 정치활동도 중단하겠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a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