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성폭력 폭로에 충남도청 "못믿겠다"

물꺼진 충남 내포신도시 안희정 충남지사 관사. 5일 밤 취재진만 몰려있다. 신진호 기자

물꺼진 충남 내포신도시 안희정 충남지사 관사. 5일 밤 취재진만 몰려있다. 신진호 기자

 
5일 밤 안 지사의 성폭행 폭로 소식을 접한 충남도청은 충격에 휩싸였다. 도청 직원들은 퇴근도 못 한 채 망연자실해 했다. 충남 홍성의 안 지사 관사엔 불이 꺼진 채 적막감이 감돌았다. 안 지사는 물론 측근들까지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잠적한 상태다.

충남도청 직원들 망연자실, "믿을 수 없고 큰 실망이다"
안희정 측근 연락두절, 안 지사 관사는 불 꺼진 채 적막감
도지사 후보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직원들은 이구동성으로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허승욱 전 정무부시장은 “못 믿겠다. 우선 사실인지 확인해봐야겠다”고 했다. 안희정 지사 밑에서 3년 7개월 동안 부지사로 일한 그는 오는 6월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다. 안 지사 비서실장을 지낸 충남도의 한 국장은 “김지은씨는 대선 선거 당시 안희정 캠프에 합류한 사람”이라며 “자세한 내용을 몰라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사진 JTBC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사진 JTBC 캡처]

 
한 서기관급 직원은 “도청이 발칵 뒤집혔다. 사실이라면 충남도정 역사상 가장 큰 치욕이 될 것"이라며 “허탈감과 배신감을 느낀다”라고 했다. 한 직원은 “지난해 수행여비서를 채용할 때부터 좀 이상하다고 생각은 했다”며 “하지만 지사가 맨날 인권과 민주주의를 말하길래 전혀 눈치를 못 챘다”고 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 [연합뉴스]

충남도에서 국장을 지낸 전직 공무원은 “지은이가, 지은이가 그랬데? 큰일 났네”라며 놀라는 모습이었다. 충남도청 한 6급 직원은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 도청 전체가 패닉”이라고 말했다. 윤원철 정무부지사, 신형철 비서실장 등 상당수 안 지사 측근들은 휴대전화를 끄고 언론접촉을 피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텔레그램 [중앙포토]

안희정 충남지사 텔레그램 [중앙포토]

 
 
직원들은 도정 공백도 우려했다. 보건복지국의 한 사무관은 “앞으로 도정이 어떻게 될지 암담하다”고 했다. 또 한 직원은 “안 지사가 그동안 추진해온 삼농혁신 등 주요 정책마저 의미가 퇴색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특히 이날 열린 도청 행사에서 직원들에게 한 발언에 더욱 분개하는 모습이었다. 안 지사는 이 자리에서 "최근 확산하고 있는 미투 운동은 인권 실현의 마지막 과제로 우리 사회 모두가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충남 홍성 충남도청사 기자실에서 내년 도지사 선거·국회의언 재보궐선거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충남 홍성 충남도청사 기자실에서 내년 도지사 선거·국회의언 재보궐선거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민들도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충남 서천군에서 개인 사업을 하는 김중원씨는 “안 지사가 예의 바르고 착하다는 인상이었는데 그런 일을 하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며 “이제 안 지사의 정치 생명은 사실상 끝난 게 아니냐”고 했다. 충남지역 한 대학교수는 “이번 일은 안희정 지사 본인의 문제로 끝날 일이 아닌 것 같다”며 “진보 진영의 충남지사 선거에도 큰 영향을 줄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들도 망연자실한 표정이었다. 복기왕 후보는 6일 일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복 후보는 민주당 중앙당 발표 전까지 공식입장을 내지 않기로 했다. 복 후보는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번 일로 국민에게 큰 실망을 안겨줄 것 같다”고 했다. 박수현 후보는 보도 직후 안 지사와 함께 찍은 사진이 담긴 캠프 사무실 플래카드를 철거했다. 양승조 후보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홍성=김방현·신진호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