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이 제일 두렵다…국민들이 지켜달라” 폭로자의 호소

5일 JTBC뉴스룸을 통해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가 "국민들이 저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왼쪽)과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오른쪽) [사진 JTBC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왼쪽)과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오른쪽) [사진 JTBC 캡처]

이날 김씨는 안 지사가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자신을 성폭력을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자 (안 지사가) 저를 불러 '미투를 보면서 너에게 상처가 되는 걸 알게됐다. 괜찮느냐'라고 이야기 하길래 안 그러실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날도 또 그렇게 했다"며 폭로를 결심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충분히 두렵다. 하지만 저에게 제일 두려운 것은 안희정 지사다"라며 "제가 오늘 이후에 없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했다. 저의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게 방송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방송을 통해서 국민들이 저를 지켜줬으면 좋겠어서 (이렇게 출연을 결심했다)"면서 "지사와 저는 너무 다른 존재이기 때문에, 그 힘을 국민들에게 얻고 싶은 거고, 그리고 안 지사를 막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것을 안다.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라며 "국민들이 저를 지켜주신다면 그 분들도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