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에게 당한 다른 피해자 있다…국민이 지켜주셔야" 현직 비서 폭로

지난 19대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안희정 충남지사가 지난해 자신의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안 지사의 비서였던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 지사가 8개월 동안 4차례에 걸쳐 자신을 성폭행하는 등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그는 "수행비서는 밤에도 부를 수 있다"며 업무 특성상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 비서는 "제가 얘기했을 때 잘릴 것 같았다"며 주변에 이 사실을 알리지 못했던 이유도 설명했다. 김 비서는 지난해 안 지사가 직접 채용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사진 JTBC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고발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사진 JTBC 캡처]

 
김 비서는 성폭행 사실을 고발한 이유에 대해서 "저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안 지사다. 실제로 제가 오늘 이후에도 없어질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게 방송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신 외에도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고발했다. 그는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며 "국민이 저를 좀 지켜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안 지사는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으며 2위로 당시 문재인 후보에 패배한 후 경선결과에 승복했다.

 
안 지사는 "수행비서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인정하지만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 비서는 "저는 그 분과 합의하에 그럴 사이가 아니다. 시키면 뭐든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