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성폭력 의혹 몇시간 전 "미투운동은 남성중심문화 극복과정"

5일 오후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지사가 같은날 열린 도청 행사에서 "최근 확산하고 있는 미투 운동은 인권 실현의 마지막 과제로 우리 사회 모두가 동참해야 한다"며 미투 운동을 칭찬했다.    
 
안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이 자신의 성폭력 의혹을 염두에 두고 나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안 지사는 이날 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3월 행복한 직원 만남의 날' 강연에서 "미투 운동은 남성중심적 성차별 문화를 극복하는 과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오랜 기간 힘의 크기에 따라 계급을 결정짓는 남성중심의 권력 질서 속에서 살아왔다"면서 "이런 것에 따라 행해지는 모든 폭력이 다 희롱이고 차별"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이를 극복해 가는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발전시킨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성 평등 관점에서 인권 유린을 막아내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내자"고 말했다. 
 
이어 "이제 남아 있는 것은 문화 속 성차별과 폭력의 문화를 극복해 인권을 진정으로 실현하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민주주의의 마지막 과제로 인권도정이 계속해서 지켜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8시쯤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JTBC뉴스룸을 통해 안 지사로 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안 지사는 김 비서의 폭로와 관련해 "합의한 관계였다", "강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