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산시, ‘불법광고물과의 전쟁’ 두 달 동안 과태료 3억 5천 부과

안산시가 불법광고물과의 전쟁을 선포한 뒤, 올해 2월말까지 두달 동안 과태료 3억5천여 만원을 부과했다. 사진=안산시청
안산시가 ‘불법광고물과의 전쟁’을 선포한지 한 달여 만에 크게 개선됐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이런 도시의 미관을 저해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광고물을 정비하기 위해, 지난 1월 29일 시·구청 해당부서 과장과 25개 동장을 소집해 불법광고물 전면 근절대책회의를 갖고, 불법광고물과의 전면 전쟁을 추진했다.

시는 ▶불법현수막에 대한 과태료 부과(즉시 부과하고 광고대행사가 아닌 시공사에 부과) ▶일정구역 내 단 한 장의 현수막도 없게 하는 기관별 책임구역제 지정 운영 ▶공무원 현장 관찰제(출장시 제거하고 국민생활불편신고 어플로 신고해 기록보존) ▶민간용역을 이용한 즉시 수거 ▶청테이프를 이용한 벽보부착과 음란명함형 전단 경범죄 과태료 부과(경찰서 협조) ▶시민들이 불법 광고물을 수거해주면 보상하는 수거보상제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시는 우선 공익성을 띤 현수막이더라도 지정게시대가 아닌 곳에 부착한 시내의 모든 공공부문 현수막을 자진 철거했다. 2월 말 기준으로 공무원과 용역반이 정비한 불법현수막은 4만여 건에 달했으며, 상록·단원구청은 불법현수막 사진이 취합되면 즉시 과태료를 부과했다.

안산시가 올해 2개월 만에 부과한 과태료 액수는 3억5천여 만원을 넘어섰으며, 이는 지난해 6개월 동안 부과한 3억1천여 만원을 넘어선 수치다.

향후 시는 불법 현수막이 체계를 잡아가자 청테이프를 이용한 벽보 부착과 명함형 음란물에 대해서도 단속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런 행위에 대해서는 우선 과태료를 부과하고, 과태료가 어려울 경우에는 현장에서 적발해 경범죄 대상으로 범칙금을 부과하기로 정했다.

시 문종화 도시주택국장은 “불법 현수막 등의 불법유동광고물은 도시미관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보행자의 안전도 위협하는 만큼 반드시 근절시켜야한다”며 “일시적인 행사로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관리해서 불법광고물이 뿌리 뽑힐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범수기자/kimbumsu@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