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체국 ATM 송금·출금 오늘부터 수수료 면제

5일부터 우체국 예금 고객이 다른 은행으로 송금하거나 계좌에서 출금할 때 내는 수수료가 모두 면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고객이 다른 은행으로 송금할 때 최소 600원, 최대 3000원까지 내던 수수료를 면제하고 우체국 자동화기기(CD·ATM기기)로 계좌 이체를 할 때 내던 500~1000원의 수수료도 면제한다고 4일 발표했다.
 
우체국 고객들은 또 스마트폰·인터넷 등으로 다른 은행으로 계좌 이체 시 부담했던 수수료(건당 400원)도 면제받게 된다. 단, 우체국 고객이 다른 은행 CD·ATM기기를 이용하거나 다른 은행 고객이 우체국 기기를 이용할 때는 기존 수수료를 내야 한다.
 
이번 정책은 우정사업본부가 그간 사회 취약계층과 국가·독립유공자 등에 대한 금융수수료 면제 정책을 일반 고객들에게까지 확대한 것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일반 서민의 금융 비용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