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관세폭탄 이어 '호혜세'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의 철강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관세 폭탄을 강행키로 한 가운데 불공정한 무역을 바로 잡기 위해 보복관세를 곧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트위터서 "상호호혜세 곧 도입"
무역적자로 선택 여지 없어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한 나라가 우리 제품에 50%의 세금을 매기는데 우리가 같은 제품에 관세를 0%로 매긴다면 공정하지도 영리하지도 않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곧 상호호혜세(reciprocal taxes)를 도입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부과하는 만큼 똑같이 부과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8000억 달러(약 866조4000억원)의 무역 적자 상황에서 달리 선택이 없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관세 폭탄 예고에 각국이 잇따라 반발하는 가운데 무역 적자를 바로잡기 위해 다른 국가들이 미국산 제품에 매기는 세금만큼 동등하게 수입세를 매기는 이른바 보복관세 카드를 들고 나선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이 같은 방침을 예고했다. 그는 “다른 나라들에 계속 이용당할 수는 없다”며 호혜세 도입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중국, 일본, 한국에 막대한 돈을 잃었다”면서 “우리를 25년간 살인(murder) 해왔다”는 극단적 표현까지 썼다. 그는 “미국을 이용한 국가 중에는 이른바 동맹도 있지만, 무역에서는 동맹이 아니다”고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