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트럼프, 세계 무역전쟁 포문 열다

글로벌 무역전쟁의 포성이 울렸다. 방아쇠를 당긴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다. 그는 미국에 철강을 수출하는 모든 나라를 상대로 ‘무차별적인 관세 폭탄’을 터뜨렸다. “수십 년 된 자유무역 신사협정을 깨뜨렸다”(파이낸셜타임스)는 평가가 나오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 웨이’를 고집한다. 피해를 보게 된 상대국은 즉각 맞대응을 예고했다. 주요 2개국(G2)으로 미국과 으르렁거리는 중국은 물론 우방인 유럽연합(EU)과 캐나다도 보복을 거론했다.
 

모든 나라 철강에 25% 관세 추진
한국, 완제품 수출 많아 큰 피해
중국·EU “단호 대응” 보복 예고

“무역전쟁 좋고 이기기도 쉽다”
트럼프, 트위터서 전쟁 불사 선언

트럼프는 1일(현지시간) “외국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미국 철강·알루미늄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하면서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달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한 철강·알루미늄 안보 영향 보고서를 트럼프에게 제출했다. 보고서는 철강의 경우 ▶한국·중국 등 12개 철강 수출국에 53% 관세 부과 ▶모든 철강 수출국에 24% 관세 부과 ▶국가별 대미 철강 수출액을 지난해의 63%로 제한 등 3개 권고안을 담았다. 트럼프는 일률 관세를 선택하고 상무부의 안보다 세율을 1%포인트 더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트위터에 무역전쟁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한 나라(미국)가 거의 모든 나라와의 무역 거래에서 수십억 달러를 잃고 있다면 무역전쟁은 좋고, 이기기도 쉽다”고 썼다.
 
관련기사
 
중국과 EU는 즉각 보복의사를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잘못된 방식에 맞서 합법적인 권리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도 “EU는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단호하고 공정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관세 부과에 따른 상대국의 보복이 현실화할 경우 전 세계가 걷잡을 수 없는 무역전쟁에 빠질 수 있다. 53% 관세 부과 대상 국가에 포함됐던 한국으로선 그나마 ‘차악’의 결과다. 하지만 지난해 한국 철강 수출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11.2%라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 철강업계의 피해는 불가피하다. 더 큰 문제는 미국의 통상압박이 앞으로 더 세질 것이란 점이다. 이미 미국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발동으로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이 직격탄을 맞았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미국의 보호주의 여파가 자동차와 반도체까지 확대될 수 있다”며 “한국의 대(對)미 수출품이 주로 완제품이라는 점에서 제조업 피해는 미미했던 중국의 ‘사드 보복’보다 경제에 더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하남현·심새롬·황수연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