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성년 단원 성폭행 혐의 조증윤 대표 구속…'미투' 운동 최초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50) 씨가 1일 오후 경남 창원지법에 얼굴을 완전히 가린 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50) 씨가 1일 오후 경남 창원지법에 얼굴을 완전히 가린 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증윤(50)씨가 1일 구속됐다.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 운동이 지난 1월 말부터 본격화한 뒤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 중에서 구속된 것은 조씨가 처음이다.
 
창원지법 강희구 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로 이날 저녁 조 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 판사는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 사유를 설명했다.
 
조 씨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앞선 경찰 조사와 마찬가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영장실질심사 출석 당시 "정말 죄송합니다. 깊이 사죄드린다"고 취재진에게 밝힌 바 있다.
조 씨는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극단 사무실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 단원 2명을 수차례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자들 진술뿐만 아니라 이를 뒷받침할 참고인 진술도 확보해 수사를 벌여왔다.
 
또 의혹이 폭로된 뒤 조 씨가 피해자 중 1명에게 사과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점 등을 근거로 조 씨가 과거 위계에 의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판단했다.
 
이 밖에 경찰은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조 씨가 성폭행 당시 동영상도 촬영했는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