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교 분파 美교회, AR-15 소총 들고 합동 결혼식 논란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통일교의 분파인 미국의 한 교회가 신도들에게 소총을 들고 합동 결혼식을 올리게 해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뉴파운드랜드에 위치한 '세계 평화 통일 안식처'World Peace and Unification Sanctuary) 교회에서 이날 소총을 든 결혼식이 진행됐다.



이 교회는 통일교 문선명 교주의 아들 션 문이 이끄는 곳으로 AR-15 소총이 요한 계시록에 나오는 '쇠지팡이'를 상징한다며 결혼식에 참가한 신도들에 이 총을 지참시켰다.



교회 관계자 팀 엘더는 이번 행사에 지참시킨 소총은 단순한 무생물이 아니라 혼인하는 부부를 축복하기 위한 '종교적 장신구'라고 주장했다.



이 행사로 인해 일대에는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플로리다 주 고등학교 총격 등 총기난사 사건이 잇달면서 미국 내 총기에 대한 경각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교회 인근의 학교들은 수업을 취소했다. 교회 밖에서는 소총을 지참한 결혼식을 비난하는 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이날 결혼식에 총을 들고 참가한 한 여성은 무기를 통해 정신병자와 악마로부터 가족을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위에 나온 한 시민은 "무기가 쓰이는 곳은 살인 뿐이다. 그런데 그 걸 축복하겠다고?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ez@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