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르포] 'AR-15' 소총 든 합동결혼식논란, 총알왕관 쓴 참석자도 …

지난달 2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 교회에서 열린 합동결혼식 참석자들의 모습. 머리에 왕관을 쓴 참석자들의 손에 AR-15 소총이 들려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 교회에서 열린 합동결혼식 참석자들의 모습. 머리에 왕관을 쓴 참석자들의 손에 AR-15 소총이 들려 있다. [AP=연합뉴스]

결혼식 참석을 위해 왕관을 쓰고 하얀색 드레스를 입은 수백 명의 사람들. 이들의 손에는 소총이 들려 있었다. 통일교 문선명 전 총재의 막내 아들 문형진(38)씨가 세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이하 생추어리처치)’에서 지난달 28일 열린 합동결혼식의 모습이다. 이 교회는 뉴욕에서 서쪽으로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다.
 
한국에서 온 신도 170여 명을 포함해 6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합동결혼식은 지역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생추어리처치 측이 예식 참석자들에게 총기 휴대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교회 측은 ‘참아버지(문선명)’의 후계자이자 ‘두 번째 왕’인 문형진 목사가 주례한다면서 이날 예식 참가 부부들에게 “쇠막대(rod of iron)를 가져오라”고 지시했다. 성경 시편(2장9절) 등에서 ‘만국을 다스리는 무기’로 등장하는 쇠막대는 총기를 의미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 교회에 걸려 있는 총기 찬양 그림과 문구. 교회 측은 28일 열린 합동결혼식 행사 참석자에 AR-15 소총 등 총기를 들고 참석하라고 지시했다. 서한서 기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 교회에 걸려 있는 총기 찬양 그림과 문구. 교회 측은 28일 열린 합동결혼식 행사 참석자에 AR-15 소총 등 총기를 들고 참석하라고 지시했다. 서한서 기자

교회 측은 특히 ‘AR-15’ 소총류로 특정했다. 최근 플로리다주 고등학교에서 17명이 사망한 총격사건에 사용된 것과 같은 총기다. 
지역사회는 발칵 뒤집혔다. 교회 인근 초등학교는 안전을 우려해 이날 휴교했고, 피켓을 든 주민 20여 명은  “부끄러운 줄 알라” “총기 숭배 반대” 등을 외쳤다.
 
이날 오전 10시 시작된 합동결혼식에서 여성들은 모두 하얀색 드레스를 차려 입었고, 남성은 검은색 정장에 붉은 넥타이를 맸다. 참석자는 머리에 왕관을 썼다. 일부 참석자들은 실제 총을 들고 있었다. 총알로 장식한 왕관을 머리에 쓴 사람도 있었다. ‘AR 소총 소지자 전용’이란 안내문이 붙은 좌석도 마련돼 있었다.  
지난달 2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 교회 인근에서 지역 주민들(왼편)이 총기 반대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맞은 편에는 ‘한미동맹국민운동본부’ 소속이라고 밝힌 이들이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자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한국도 개인의 총기 소지를 합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한서 기자

지난달 2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파운드랜드에 있는 '세계평화통일안식처' 교회 인근에서 지역 주민들(왼편)이 총기 반대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맞은 편에는 ‘한미동맹국민운동본부’ 소속이라고 밝힌 이들이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자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한국도 개인의 총기 소지를 합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한서 기자

 
교회 측에 따르면 합법적인 총기 면허 소지자 100여 명이 총기를 휴대한 채 예식에 참석했다. 교회 관계자는 “모든 총기는 장전되지 않은 채 식장에 반입됐다”며 “예식 중 손에 들고만 있어 안전 문제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교회 측 인사인 티모시 엘더 세계선교본부장은 “선한 사람에게 총기가 주어지면 사회를 지킬 수 있는 도구가 된다”며 “총기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문형진씨는 중앙일보의 인터뷰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 2012년 문 전 총재 사후 문형진씨는 통일교 지도자로 낙점됐지만, 2015년 교권을 박탈당했다. 이후 문씨는 미국으로 건너가 통일교 2대 총재임을 주장하며 생추어리처치를 세웠다. 
뉴파운드랜드=서한서 뉴욕지사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