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M사태 해결하라" …일터 잃고 광화문 찾은 노동자들

한국GM 노조원들이 2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소공원 앞에서 열린 GM문제해결을 위한 금속노조결의대회에서 군산공장 폐쇄철회와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한국GM 노조원들이 2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소공원 앞에서 열린 GM문제해결을 위한 금속노조결의대회에서 군산공장 폐쇄철회와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공장폐쇄 철회하라. 구조조정 박살내자."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조합원 1500여 명은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 우비를 입고 섰다. 한국 GM사태 해결과 군산공장 폐쇄철회를 촉구하는 집회였다. '공장폐쇄 철회 구조조정 저지 한국 GM 30만 일자리 지키기 결의 대회'라는 집회 이름을 앞세웠다.  
 
연단에 선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수십만 노동자 생존이 걸린 이번 사태는 정부와 GM 간 불투명한 논의와 협의로 매듭지을 수 없는 사회적 과제로 노조가 배제된 채 진행되는 논의는 과거 쌍용차 사태처럼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잃게 돼 거센 분노와 저항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 GM을 나락으로 빠뜨린 원인을 밝혀 책임을 묻고 금속노조가 논의 주체로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8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열린 한국 GM 문제해결을 위한 금속노조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군산공장 폐쇄철회와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열린 한국 GM 문제해결을 위한 금속노조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군산공장 폐쇄철회와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발언을 마친 주최측은 오후 3시부터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을 진행했다. 노조는 사태의 원인과 책임소재 규명, 한국GM 정상화, 미래전망 마련 등을 사측과 정부에 요구했다  
 
금속노조 신승민 부석부위원장과 한국GM 임현택 지부장 등 4명은 이날 청와대에 노조 요구안을 전달하고, 황덕순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과 면담을 가졌다.
 
앞서 금속노조 GM 지부 창원지회 조합원 100여 명도 이날 오후 1시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을 찾아 고용노동부가 진행 중인 GM창원공장에 대한 상시 근로감독 결과 발표를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고용노동부가 GM창원공장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근로감독을 실시했지만 이번 GM사태를 계기로 발표가 늦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