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걸음걸이가 비슷"…휴대폰 소매치기 할머니 덜미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혼잡한 상가에서 쇼핑을 하고 있는 시민들의 휴대폰을 훔친 70대 소매치기 할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같은 범행으로 출소한 지 10개월 만에 다시 덜미를 잡혔다. 특히 경찰은 용의자의 걸음걸이가 지난해 붙잡은 소매치기범과 유사한 것에 주목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서울 서초·종로 일대의 지하상가와 재래시장 등지에서 휴대폰을 훔친 김모(74·여)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상습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와 동대문 평화시장, 동묘 벼룩시장 등에서 쇼핑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산만한 틈을 타 주머니에 있는 휴대폰을 순식간에 빼내 훔치는 일명 '맨손빼기' 수법을 사용했다.

그는 지난해 1월 소매치기를 하다가 형사들에게 발각돼 구속됐다. 출소한 지 10개월 만에 같은 범행을 하다가 다시 같은 형사들에게 붙잡혔다.

김씨는 뚜렷한 직업 없이 동일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르다 수 차례 검거된 전력이 있는 전문 소매치기범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출소 후 돈이 없어 설 대목을 맞아 쇼핑객들로 혼잡한 시장과 상가에서 범행을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당시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김씨의 O자형 걸음걸이가 지난해 1월 붙잡은 소매치기범과 매우 유사한 것에 착안해 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보게 됐다"며 "범행 현장과 김씨의 주거지 주변을 탐문한 결과 범행 때와 같은 복장을 한 것을 확인했고 주거지에 숨겨놓은 휴대폰 7대도 추가로 발견했다"고 말했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