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평창올림픽 보며 배운 동계스포츠 직접 해본다

“꺅~~” 와이어에 매달린 채 가상현실(VR) 기술을 이용해 스키점프를 체험한 김세나(22) 씨는 깜짝 놀랐다. 김씨는“눈앞에 슬로프가 펼쳐지면서 빠른 속도로 내려오더니 갑자기 몸이 붕 날아올랐다”며 “주변에서 실제로 바람까지 불어 스키점프를 타는 것으로 착각해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고 말했다.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VR스키점프를 관람객이 체험해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VR스키점프를 관람객이 체험해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에 마련된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이 인기다. 스키점프를 비롯해 스노보드, 스키, 봅슬레이를 직접 타는 것처럼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는 가상현실 공간이 마련돼 있다. 특별전은 평창올림픽 개막을 앞둔 지난해 12월 22일 문을 열었다. 두 달 만인 지난 18일까지 총 7만4500명이 이곳을 다녀갔다. 평창올림픽이 한창이던 지난 17일에는 하루에만 7500명이 이곳을 찾았다. 평소 하루평균 관람객이 2000여명인 것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었다.  

국립부산과학원 오는 5월 13일까지 VR스키점프·봅슬레이 체험 특별전 운영

 
국립부산과학관 하태응 홍보협력실장은 “부산은 눈이 거의 오지 않아 동계스포츠를 접할 기회가 거의 없다”며 “평창올림픽을 보면서 선수들이 느끼는 쾌감을 간접 체험을 해보고 싶다는 이들이 특별전을 찾으면서 인기를 끄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VR 스노보도를 두 아이가 직접 해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VR 스노보도를 두 아이가 직접 해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봅슬레이는 썰매 가격이 한 대당 1억원이 넘을 정도로 고가여서, 스키점프는 점프대를 갖춘 스키장이 거의 없다는 이유로 쉽게 접해볼 수 없는 동계 스포츠다. VR 헤드셋을 끼고 봅슬레이를 가상 체험한 김미정(30) 씨는 “윤성빈 선수가 스켈레톤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자 봅슬레이 종목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며 “TV를 통해 보면서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는데 속도가 너무 빨라 살짝 무서웠다”고 말했다.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스크린스키를 한 아이가 체험해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스크린스키를 한 아이가 체험해보고 있다. 이은지 기자

단연 인기는 스키점프다. VR헤드셋을 끼고 와이어에 매달려 체험하기 때문에 하늘을 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김욱현(26) 씨는 “실제로 스키점프를 하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며 “무서우면서도 재밌다”며 활짝 웃었다. VR 스키점프는 3000원, 스크린 스키 2000원, VR 봅슬레이와VR 스노보드는 1000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컬링 경기장에서 아이들이 게임을 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컬링 경기장에서 아이들이 게임을 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특별전 한쪽에 마련된 컬링과 아이스하키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맹활약한 여자 컬링 대표팀 덕분에 컬링 게임을 즐기는 아이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엄마와 동생과 함께 특별전을 찾은 박서준(10) 군은 어른 못지않게 컬링 경기 방식을 꿰고 있었다. 박군이 굴린 스톤이 동생 스톤을 하우스에서 밀어내자 “엄마! 서진이 스톤 밖으로 빼내”라고 외쳤다. 하우스를 벗어난 스톤은 점수 계산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경기 방식을 알고 있어서다. 
국립부산과학관 이서현 연구원이 스케이트 날의 종류를 설명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 이서현 연구원이 스케이트 날의 종류를 설명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동계 스포츠 종목의 과학적 원리를 알려주는 코너도 마련돼 있다. 스키 모형에 달린 추를 조정해 무게 중심에 따라 스키 방향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직접 볼 수 있도록 미니 슬로프가 설치돼 있다. 또 피겨,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의 날이 각각 어떻게 다른지 눈으로 볼 수 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한 체험 거리는 초등학생들에게 인기다. 종이에 색칠하고 스캔을 하면 그 그림이 벽면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 그대로 나타나는 방식이다. 아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스키점프 선수, 성화봉을 든 사람, 열기구 등이 그려진 종이에 색칠하고, 스캔하자 자신이 그린 그림이 스크린에 그대로 나타났다.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대형 스크린으로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스캔하면 화면에 그대로 나타난다. 이은지 기자

국립부산과학관 동계스포츠과학 특별전에 마련된 대형 스크린으로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고 스캔하면 화면에 그대로 나타난다. 이은지 기자

특별전은 오는 5월 13일까지 운영된다. 국립부산과학관 이서현 전시운영실 연구원은 “동계스포츠 가상체험 시설은 한국 전자부품연구원에서 임대해 한시적으로 운영한다”며 “평창올림픽 폐막의 아쉬움을 특별전을 찾아서 달래면 좋을 듯하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 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