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벽걸이형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 4000' 출시…B2B시장 공략





【서울=뉴시스】최현 기자 = 삼성전자가 최근 학교·병원 등 공기청정기 수요가 다변화함에 따라 B2B(기업간거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6일 벽걸이형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 4000'을 출시했다. 제품 설치 공간에 대한 고민을 덜어주고, 어린이나 유동 인구가 많은 공간에서도 제품에 부딪힐 염려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실내 청정 수준에 맞게 자동으로 풍량을 조절해 35dB(데시벨) 이하의 저소음으로 운전하는 '저소음 학습 모드'가 탑재됐다. 이에 교실, 독서실 같은 학습 공간이나 병원 같이 조용한 공간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블루스카이 4000은 '6중 청정 시스템'을 통해 각종 유해물질을 빠르게 제거함으로써 차별화된 청정기능을 자랑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6중 청정 시스템은 극세필터로 생활먼지와 반려동물의 털 등 입자가 큰 먼지를 우선 걸러낸 후, 숯 탈취필터로 새집증후군 유발물질과 유해가스, 각종 악취를 제거한다. 또 미세먼지 집진필터로 0.3㎛(마이크로미터)의 미세한 입자까지 제거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한다.



전문 계측 장비 원리를 활용한 '레이저 PM1.0 센서'가 탑재돼 지름 0.3㎛의 미세먼지까지 정밀하게 측정하고, 가스 센서로 유해가스 오염도까지 감지해 실내 '종합 청정 지수'를 4단계 색상으로 표시해 준다.



와이파이 연결을 기반으로 한 IoT(사물인터넷) 기능도 채택했다. '스마트 싱스' 앱을 통해 외출 중 실내 공기상태 확인, 원격제어, 필터 교체 주기 확인·구매 등을 간편하게 실행할 수 있다.



미세먼지 집진필터와 숯 탈취필터가 일체형으로 한번에 교체 할 수 있고, 극세 필터를 간편하게 분리해 물로 세척할 수 있다.



블루스카이 4000은 청정면적 99㎡·85㎡ 2개 모델로 출시된다. 평균 면적이 67.7㎡인 일반 교실에서도 효과적으로 사용 가능하며, 에너지 소비 효율이 1등급으로 전기 사용료 절감에도 탁월하다.



인석진 삼성전자 상무는 "실내 공기 관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정뿐만 아니라 학교·공공기관·기업 등에서 공기청정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시장 요구에 맞춘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여 B2B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forgetmeno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