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세조종으로 200억 챙긴 현대페인트 전 대표 '징역 8년'





시세조종 뒤 1900만주 처분…法, 벌금 200억원도 선고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주가 조작 전문가에게 시세조종을 의뢰해 약 200억원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대페인트 전 대표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심형섭)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현대페인트 최대주주이자 전 대표이사 이모(46)씨에게 징역 8년, 벌금 200억원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장내 매각을 통해 이씨와 공모한 김모(46)씨는 징역 5년, 벌금 10억원을 선고받았다. 증권방송 투자전문가 예모(45)씨는 징역 1년, 벌금 5억5000만원이 선고됐다. 예씨는 고객 계좌를 동원해 현대페인트 주식을 직접 매수해 주가를 띄운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시장가보다 낮은 가격에 주식을 매수해서 자본시장의 질서를 해쳤다"며 "책임이 막중해 엄중히 처벌하지 않으면 시장의 건전성과 신뢰성을 상실하게 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씨 등 9명은 2015년 1~7월 코스닥 상장사인 현대페인트의 전 최대 주주로부터 주당 평균 1300원에 2400만주를 인수하고 최대주주 변경을 공시하지 않았다. 이후 인위적으로 주가를 끌어올린 뒤 1900만주를 처분해 20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