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방카, 뒷줄 김영철과 악수 안 해 … 김영철은 폐회식 공연 도중 자리 떠

25일 오후 8시3분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이 시작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함께 올림픽스타디움 귀빈 관람석에 등장했다.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악수를 청한 사람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이었다. 그다음으로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악수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도 일어나 문 대통령과 밝은 표정으로 악수했다.
 

문 대통령 부부 옆자리에 이방카
김, 한자리 건너 옆엔 브룩스 사령관

귀빈 관람석에 자리가 배정된 VIP들은 모두 60여 명으로 각국의 고위급 대표들이 대부분이었다. 주최국 지도자인 문 대통령과 가까이 앉을수록 의전상으로 더 높은 격을 갖춘다는 의미가 있다.
 
관람석 앞줄의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왼쪽에 앉은 이는 이방카 보좌관이었다. 그 옆으로 류옌둥 부총리, 정세균 국회의장이 앉았다. 문 대통령 뒷줄에는 김명수 대법원장과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이진성 헌법재판소 소장,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차례로 앉았다. 북한의 도발 억지 임무를 맡는 한미연합사령부의 수장인 브룩스 사령관과 김영철이 이 소장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은 것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이방카 보좌관은 미국 대표단장 자격이긴 하지만 문 대통령 부부와 가장 가까운 자리에 앉았다. 통상 차기 개최국 대표가 주최국 지도자 옆에 앉는데 류옌둥 부총리보다도 가까웠다. 앞서 지난 9일 개회식 때도 청와대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의 자리를 국가 정상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보다 더 문 대통령과 가까운 곳에 배치했다.
 
김영철도 한국 삼부요인(대통령·국회의장·대법원장)과 가까운 자리에 앉아 높은 대우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악수도 브룩스 사령관보다 김영철과 먼저 했다. 이방카 보좌관과 브룩스 사령관은 김영철과 악수도 하지 않고 행사 내내 아무런 접촉이 없었다. 남북 선수단 입장 때는 문 대통령 부부와 김영철은 물론 이방카도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김영철 일행은 폐회식 공연 도중인 오후 9시55분쯤 관람석을 떴다.
 
유지혜·위문희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