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손님도 50분 일하면 한 끼 먹을 수 있는 식당

『당신의 보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고바야시 세카이 지음·이자영 옮김 / 콤마 / 1만3000원

반려도서(19)
日 미래식당 이야기
건강수명을 위한 해독 푸드

 
당신의 모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당신의 모통에 맞추어 드립니다

'미래식당'은 도쿄 지요다구 진보초에 있는 식당이다. 12개 자리밖에 없는 작은 정식 집이다. 이 식당은 매일 한 가지 메뉴만 판다. 대신 그 메뉴가 매일 바뀐다. 따로 주문을 받을 필요가 없고, 손님이 들어오자마자 음식을 낼 수 있다. 이 식당만의 특이한 시스템은 또 있다. 누구라도 가게 일을 50분 도와주면 한 끼를 무료로 먹을 수 있는 '한끼알바'가 있다. 알바를 한 한끼알바생은 손님이기도, 종업원이기도 하다. 한끼알바로 받은 한 끼 식권을 벽에 붙여 두면 다른 사람이 대신 한 끼를 무료로 먹을 수 있는 '무료식권'이 된다. 목이 아프다거나 좋은 일이 있었다거나 할 때 먹고 싶은 반찬을 주문할 수 있는 '맞춤반찬', 마시고 싶은 술을 마음대로 갖고 올 수 있지만 갖고 온 술의 절반은 가게에 두고 가야 하는 '음료반입' 제도도 있다.
 
식당 주인은 매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매출액과 원가를 공개한다. 먹는 장사를 하고 싶은 사람에게 참고가 되는 유익한 데이터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손님에게 정직하다는 느낌을 주는 것은 덤이다. IT업계에서 시스템 엔지니어로 일한 경력 때문에 이런 발상이 가능했는데 이른바 '오픈소스'의 일환이다. 요식업계에서도 이런 지식공유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영업기밀이라며 레시피를 숨기고 공개하기를 꺼리는 일반적인 음식업계 트렌드에서 보면 신선한 발상의 전환이다. 
 
책은 식당 주인인 고바야시 세카이가 직접 썼다. "손님에게서 메뉴를 고르는 즐거움을 빼앗았으니 그 즐거움을 뛰어넘는 장점을 제공해야 한다"(44페이지)라는 말이 인상 깊다. 식당 운영 때문에 고민에 빠진 음식점 사장님이라면, 꼭 식당이 아니라도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면, 미래의 식당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이 책이 도움되겠다.  
 
『밥상머리 디톡스』 
윤승일 지음 / 푸른솔 / 1만7500원
밥상머리 디톡스

밥상머리 디톡스

 
"밥상머리가 약이다"
우리의 뇌와 건강은 음식에 의해 좌지우지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음식은 단지 칼로리와 에너지만 주는 것이 아니다. 유전자를 매일 업그레이드시켜 주는 가장 강력한 약물인 셈이다. 책은 100년 건강수명을 위한 해독 푸드를 소개하면서 약물을 피하고 음식과 영양에 집중하라고 주문한다. 디톡스(Detox, detoxification)는 해독을 의미하는데, 주로 간에서 이뤄지는 간 해독을 말한다. 간 해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독소가 몸 안에 쌓이면서 활성산소, 염증 등에 따른 다양한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디톡스 관련 건강기능식품은 많지만 매일 먹는 밥상머리 음식이 약이나 영양제 이상으로 더욱 중요하다. 책에서 소개하는 디톡스 푸드는 총 41가지. 한의사인 저자가 자신의 경험과 영양학적·식품적 가치를 묶어 정리했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