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 ‘무용수’로 깜짝 등장한 여배우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가야금 연주자들과 무용수들이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가야금 연주자들과 무용수들이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이하늬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에 ‘무용수’로 나섰다.
 
이하늬는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 열린 2018 평창올림픽 폐회식 첫 번째 공연인 ‘조화의 빛’에서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조선 시대 궁중무용 ‘춘앵무’를 선보였다.  
 
춘앵무는 봄 꾀꼬리의 노래를 상징하는 춤으로 본래 독무 형태로 구성된다. 이하늬는 이날 크로스오버 밴드 잠비나이, 기타리스트 양태환과 함께 서양과 동양을 아우르는 퓨전 공연을 선보였다.  
배우 이하늬가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가야금 연주자들과 함께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이하늬가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겨울올림픽 폐회식에서 가야금 연주자들과 함께 화려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하늬는 서울대학교에서 국악을 전공, 현재 가야금 연주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