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북미대화 조속히 열려야”…김영철 “용의 있다”

청와대는 25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5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원도 평창에서 평창 겨울올림픽 북한 대표단을 이끌고 방남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회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1시간 동안 평창에서 김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 8명 전원과 만나 남북관계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이어 폐회식에도 대표단을 보내 축하를 해줘 평창올림픽이 안전하게 치러진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또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하고 공동입장을 해서 전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줬다며 남북의 이런 노력으로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게 됐다고 평가한 뒤 남북관계가 앞으로 광범위하게 확대되고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북한 대표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같은 의지를 지니고 있다는 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라도 북미 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고, 북한 대표단은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으며 북한도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데 생각을 같이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이날 오후 평창으로 향했으며, 이날 오전 방남한 김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도 KTX를 이용해 평창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되는 폐회식에 참석하며, 이 자리에는 김 부위원장은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도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