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안보리, 시리아 내전 30일 휴전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22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동(東) 구타 지역 두마에서 한 자원봉사자가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으로 숨진 2살 어린이의 시신을 포대에 싸서 묶고 있다. 이 마을에선 정부군 공습으로 25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EPA=연합뉴스]

22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동(東) 구타 지역 두마에서 한 자원봉사자가 시리아 정부군의 공습으로 숨진 2살 어린이의 시신을 포대에 싸서 묶고 있다. 이 마을에선 정부군 공습으로 25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EPA=연합뉴스]

시리아 내전 격화로 사상자가 급증하자 국제사회가 휴전을 요청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4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30일간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동 구타 지역 공습, 어린이 사망자만 127명 달해
"구호팀 파견 서두를 것"…결의 지킬지는 미지수

스웨덴과 쿠웨이트 주도로 입안된 이번 결의는 채택과 동시에 즉시 발효된다.  
 
 
22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동(東) 구타 지역 두마에서 한 남성 간호사가 시리아 정부군 공습을 다친 어린이의 눈을 씻기고 있다. [EPA=연합뉴스]

22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동(東) 구타 지역 두마에서 한 남성 간호사가 시리아 정부군 공습을 다친 어린이의 눈을 씻기고 있다. [EPA=연합뉴스]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 18일부터 반군 장악 지역인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동(東) 구타 지역을 집중 공습했다. 
‘제2의 알레포’에 비견될 만큼 인명피해가 극심하다. 
어린이 127명을 포함해 민간인 사망자가 500명을 넘어섰다. 부상자도 2000여명에 달한다. 
지역 주민들은 부서진 건물을 넘나들며 대피 행렬에 나선 상황이다.
 
이번 휴전 결의의 목적도 난민 지원에 있다. 
올로프스쿠그 주유엔 스웨덴 대사는 결의 채택 후 “유엔 구호팀 파견을 서두를 것”이라고 말했다. 
결의안은 시리아 정부군에 대해 동 구타와 야르무크, 푸아, 케프라야 등지에서의 차단을 해제할 것으로 촉구하고 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등 테러 연계 조직과 개인에 대한 군사작전은 예외다.  
 
22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동(東) 구타 지역 두마에서 시리아 정부군 공습으로 다친 어린이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22일 시리아 반군이 장악한 동(東) 구타 지역 두마에서 시리아 정부군 공습으로 다친 어린이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는 당초 반군이 휴전을 지킨다는 보장이 없다며 결의안 표결에 유보적이었지만, 현지에서 피해자가 속출하자 찬성으로 돌아섰다.  
 
실제 결의안이 지켜질지는 미지수다. 
시리아 내전을 감시하고 있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안보리가 결의를 채택한 지 몇 분 뒤 정부군의 공습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