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WC 2018]SKT, 5G 활용한 360도 통화, 아바타 대화, 홀로그램 AI 눈길

SK텔레콤은 내년 상용화를 앞둔 5G(5세대 이동통신) 주도권을 잡기 위해 한 단계 더 진화한 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소개한다. 
 
‘완벽한(Perfect) 5G’를 테마로 604㎡ 면적의 단독 전시관을 마련한 SK텔레콤은 우선 360도 5G 영상통화를 시연한다. 통화하는 사람들은 상대방의 주변 환경을 입체적으로 보면서 영상통화를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MWC 2018에서 '완벽한 5G'라는 테마로 604㎡ 규모의 단독 전시관을 마련했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MWC 2018에서 '완벽한 5G'라는 테마로 604㎡ 규모의 단독 전시관을 마련했다. [사진 SK텔레콤]

이와함께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자신의 아바타로 가상공간으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들과 동영상 콘텐트를 보며 대화하는 ‘소셜 VR’도 내놓았다. 전 세계 이용자들과 가상공간에서 함께 영화ㆍ공연ㆍ스포츠경기 등을 보며, 바로 옆에 있는 것처럼 소소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사람 모습의 홀로그램과 대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 스피커 ‘홀로박스(HoloBox)’도 선보인다. 높이 365㎜, 지름 170㎜의 원통형으로 디자인했으며, 인기 걸그룹 ‘레드벨벳’의 ‘웬디’를 홀로그램으로 구현해 넣었다.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탑재해 음성으로 음악 스트리밍, 스마트홈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360도 동영상, VRㆍ홀로그램 등은 초고화질의 3차원 영상을 전송하므로 5G 없이는 실현이 불가능한 서비스라는 게 SKT의 설명이다.
 
SKT는 또 이달초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한 자율주행차를 전시관 한가운데에 공개한다. 관람객은 별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K-시티 자율주행 영상, 5G 기반 차량-사물 간 통신(V2X) 기술 등을 볼 수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