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컬링 ‘마늘소녀’ 덕분에 ‘마늘 맛 상품’도 덩달아 인기몰이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의 선전에 마늘 맛 상품 매출도 덩달아 증가했다. [사진 중앙포토]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의 선전에 마늘 맛 상품 매출도 덩달아 증가했다. [사진 중앙포토]

 
아시아 첫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의 선전이 ‘마늘’ 제품의 인기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 모두 마늘로 유명한 경북 의성 출신이기 때문이다.
 
25일 편의점 CU가 여자 컬링 첫 경기가 열린 이달 15일부터 일본과의 준결승 경기가 있었던 23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름에 ‘의성’ 또는 ‘마늘’이 들어간 제품의 매출이 최대 50%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두드러진 매출 신장을 보인 제품은 ‘의성’과 ‘마늘’이 제품 이름에 함께 들어간 ‘의성마늘 프랑크’ 핫바다.
 
컬링 경기가 열리기 전인 2월 1~14일 해당 상품의 전월 대비 매출 신장률은 15.2%에 불과했다.  
 
하지만 평창 올림픽 첫 주(15일~18일) 한국 여자컬링팀의 선전이 이어지자 해당 상품 매출은 25.1% 상승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기 시작한 둘째 주(19일~23일)에는 매출이 더 늘어나 48.4%까지 뛰었다.
 
이 기간 의성마늘 프랑크는 같은 핫바 카테고리 내 2위 제품보다 두 배가량 더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덕분에 전체 핫바 매출도 22.5% 상승했다.
 
다른 마늘 맛 상품 역시 매출이 늘었다. 자이언트 마늘떡볶이는 14.9%, 마늘숙성떡갈비맛바 12.4%, 헤이루마늘맛콘스낵 15.9%, 헤이루마늘바게트 11.3% 매출이 상승했다.
 
CU 관계자는 “여자 컬링 대표팀의 선전에 선수들의 고향인 의성과 의성 특산물인 마늘에 수요가 많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