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굿바이 평창', 한국의 아름다움과 최고의 연기가 펼쳐진 피겨 갈라

[올림픽] 최다빈 '구슬픈 정선 아리랑에 맞춰'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여자 싱글 최다빈이 '정선아리랑 랩소디'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25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최다빈 '구슬픈 정선 아리랑에 맞춰'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여자 싱글 최다빈이 '정선아리랑 랩소디'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25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겨울올림픽의 꽃' 피겨스케이팅이 갈라쇼를 마지막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펼친 아름다운 무대는 한 편의 드라마였다. 한국 전통미와 K팝이 어우러진 무대도 인상적이었다.
 
25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는 '한국'으로 시작됐다. 개량 한복 의상을 입은 스케이터들이 소고를 들고 나와 국악 선율에 맞춘 오프닝 공연을 펼쳤다.
 
[올림픽] 갈라쇼하는 흥유라네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빅뱅과 투애니원의 '롤리팝'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25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갈라쇼하는 흥유라네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빅뱅과 투애니원의 '롤리팝'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25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첫 번째 연기는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였다. 당초 민유라-겜린 조는 프리댄스 곡인 '홀로아리랑'을 준비했다. 원곡 가수인 소향의 라이브 공연과의 컬래버래이션을 계획했다. 하지만 갈라 출연이 불발됐다가 뒤늦게 합류하는 바람에 빅뱅과 투애니원의 노래 '롤리팝'을 준비했다. 막대사탕을 들고 나온 둘은 아이돌 그룹의 안무를 차용한 대스를 펼쳐보이며 노래 제목에 걸맞게 사탕을 관중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올림픽] 차준환 '모델처럼'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차준환이 피넛버터젤리에 맞춰 갈라쇼를 펼치고 있다.2018.2.2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차준환 '모델처럼'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차준환이 피넛버터젤리에 맞춰 갈라쇼를 펼치고 있다.2018.2.2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 등장한 차준환은 '피넛 버터 젤리'에 맞춰 10대다운 발랄한 연기를 보여줬다. 쇼트나 프리 프로그램과 달리 표현력을 살리는 무대였다. 페어 김규은-감강찬 조도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 나가'와 레드벨벳의 '빨간 맛'을 섞은 K팝 곡을 골랐다. 두 사람은 단체전 응원에서 선보였던 '오륜 선글래스'를 함께 끼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올림픽] 오륜 선글라스 퍼포먼스 펼치는 김규은-감강찬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페어 김규은-감강찬이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 나가'와 레드벨벳의 '빨간맛'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25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오륜 선글라스 퍼포먼스 펼치는 김규은-감강찬 (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페어 김규은-감강찬이 투애니원의 '내가 제일 잘 나가'와 레드벨벳의 '빨간맛'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25 jieu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리랑' 무대는 여자 싱글 7위에 오른 최다빈이 꾸몄다. 최다빈은 한복 저고리와 치마를 연상시키는 의상을 입고, 딴 머리를 하고 나왔다. '정선아리랑'에 맞춰 서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최다빈의 프로그램 안무 구성에는 이준형도 참여했다. 우즈베키스탄 남자 싱글 선수 미샤 지도 한국 가수의 곡을 골랐다. 복서처럼 분장하고 나온 지는 방탄소년단의 노래 '마이크 드롭'에 맞춰 힘있는 안무를 선보였다.
 
[올림픽] 그래요 반가워요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노래 '반갑습니다'에 맞춰 갈라쇼를 하고 있다. 2018.2.2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그래요 반가워요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이 노래 '반갑습니다'에 맞춰 갈라쇼를 하고 있다. 2018.2.2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북한 페어 렴대옥-김주식 조도 한복을 연상시키는 파란색 의상을 맞춰 입고 나왔다. 이들은 국내에도 잘 알려진 '반갑습니다'를 선곡했다. 등장함과 동시에 관중의 박수를 유도하자 관중들도 큰 호응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경기 못잖게 난이도가 높은 스로우와 리프트 동작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2부 직전엔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기대하는 여자 싱글 유망주 임은수(한강중)와 유영(과천중)이 깜짝 등장했다. 둘은 머라이어 캐리와 휘트니 휴스턴의 듀엣곡 '웬 유 빌리브'에 맞춰 함께 연기했다.
[올림픽] 유영과 임은수 아름답게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피겨 유망주 유영(핑크옷)과 임은수가 연기하고 있다. 2018.2.2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유영과 임은수 아름답게 (강릉=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피겨 유망주 유영(핑크옷)과 임은수가 연기하고 있다. 2018.2.2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부 마지막에 등장한 하비에르 페르난데스(스페인)의 '에어로빅스 클래스'도 큰 호응을 받았다. 페르난데스는 4년 전 소치 올림픽에 이어 이번에도 신나는 음악과 개성넘치는 안무로 구성된 '에어로빅' 연기를 펼쳤다. 화려한 의상이 아닌 운동용 가방을 들고 등장한 페르난데스는 수퍼맨처럼 가슴에 자신의 이름 이니셜 'J'를 새긴 옷과 망토를 걸치고 스케이팅했다. 익살스러운 표정과 몸짓으로 관객을 즐겁게 한 그는 가수 싸이의 트레이드마크인 '말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스페인 국기의 노란색과 빨간색 의상을 입고 나와 익살스러운 퍼포먼스를 보여준 하비에르 페르난데스. [강릉 AP=연합뉴스]

스페인 국기의 노란색과 빨간색 의상을 입고 나와 익살스러운 퍼포먼스를 보여준 하비에르 페르난데스. [강릉 AP=연합뉴스]

 맨마지막으로 나와 연기를 펼친 남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하뉴 유즈루. [강릉 AP=연합뉴스]

맨마지막으로 나와 연기를 펼친 남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하뉴 유즈루. [강릉 AP=연합뉴스]

 
금메달리스트들도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부상을 딛고 남자 싱글 2연패에 성공한 '피겨킹' 하뉴 유즈루(일본)는 마지막 순서로 나와 '노테 스텔라타'에 맞춰 우아하면서도 유연함을 뽐냈다. 일본 팬들은 물론 관객석의 모든 이들이 큰 박수를 보냈다. 여자 싱글 우승자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는 점프를 연발한 실전과 완전히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몸에 딱 달라붙은 호피 무늬 의상을 입은 채 '아프로 블루'에 맞춰 도발적이고 매혹적인 연기를 펼쳤다.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 테사 버츄-스캇 모이어 조. [강릉 AP=연합뉴스]

아이스댄스 금메달리스트 테사 버츄-스캇 모이어 조. [강릉 AP=연합뉴스]

 
아이스댄스 테사 버츄-스콧 모이어(캐나다) 조도 자신들의 마지막 올림픽 무대에서 아름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마지막에는 모든 선수들이 나와 '디스 이즈 미'에 맞춰 즐긴 뒤 단체사진을 찍고 마무리했다.
 갈라 프로그램을 마친 뒤 함께 사진을 찍는 피겨스케이팅 선수들과 화동. [강릉 AP=연합뉴스]

갈라 프로그램을 마친 뒤 함께 사진을 찍는 피겨스케이팅 선수들과 화동. [강릉 AP=연합뉴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