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령의 집에서 만난 소년의 진실은

‘오! 당신이 잠든 사이’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 웰메이드 소극장 창작 뮤지컬을 만들어온 연우무대의 네 번째 창작 뮤지컬.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7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뮤지컬 ‘사의 찬미’ ‘파리넬리’의 김은영 작곡가, 대학로의 신예 안시은 작가, 연극 ‘해무’ ‘그리고 또 하루’의 안경모 연출 등 실력파 제작진과 라이브밴드의 섬세한 연주도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찰리찰리’
기간: 2월 24일~3월 11일
장소: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문의: 02-6498-0403

 
유령의 집이라고 소문난 빈 집에 초를 켜고 앉아 미래를 점치던 소녀 아일린은 13년전 유령이 되어 이 집을 맴돌고 있다는 괴담의 주인공 소년을 만난다. 소문에 쌓여 홀로 숨어 지낼 수 밖에 없는 소년과 타인의 시선으로 계속해서 연극을 꾸미며 살아가는 소녀가 ‘그림’이라는 낭만과 환상의 매개체를 통해 꿈을 꾸는 모습이 마치 우리의 슬픈 자화상처럼 따뜻한 위로의 손길을 건넨다.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연우무대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