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ALLERY] 독학으로 이룬 한국화의 정점

금강화개(2018), Ink on paper, 197x216cm

금강화개(2018), Ink on paper, 197x216cm

천지인(2011), Ink on paper, 236x330cm

천지인(2011), Ink on paper, 236x330cm

소산(小山) 박대성(73) 화백은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한국전쟁 당시 부모를 여의고 왼쪽 팔까지 잃었지만 그저 그림이 좋았기에 혼자 묵묵히 그림을 익혔다. 정규 미술교육도 받지 못했지만 부산 동아대에서 열린 국제미술대전에서 1965년 첫 입선을 시작으로 6년 연속 입상한다. 대만 고궁박물관은 그의 열의를 알아보고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는 그림을 매일 두 점씩 볼 수 있는 참관증을 주었다. 이 때의 공부가 지금을 만들었다고 작가는 술회한다.
 

소산 박대성 개인전:
수묵에서 모더니즘을 찾았다
2월 7일~3월 4일 인사아트센터
문의 02-3216-1020

인사아트센터 전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서예 작품과 함께 경주 불국사 시리즈 등 신작 100여점을 볼 수 있다.  
 
 
글 정형모 기자, 사진 가나문화재단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