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갑생 기자 사진
강갑생 중앙일보 교통전문기자

지구온난화가 활주로 길이를 늘였다?

 
인천공항 4단계 확장 조감도. 왼쪽부터 2,1,3,4 활주로이며 4활주로는 설계 중이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4단계 확장 조감도. 왼쪽부터 2,1,3,4 활주로이며 4활주로는 설계 중이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에는 현재 활주로가 3개 있습니다. 위 사진 속 4 활주로는 현재 설계가 진행 중입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유독 길어 보이는 활주로가 하나 있을 텐데요. 바로 제3 활주로입니다. 
 
 250m 더 긴 인천공항 3 활주로  
 
 1, 2 활주로의 길이가 3750m인 데 비해 3 활주로는 250m가 더 긴 4000m입니다. 1, 2 활주로는 2001년 인천공항 개항 당시 운영을 시작했고, 3 활주로는 2008년 완공됐습니다. 그런데 왜 3 활주로는 이처럼 길게 만들었을까요? 
 아시아나항공의 B747기가 이륙하고 있다. B747-400ER은 이륙 소요거리가 3586m다. [중앙포토]

아시아나항공의 B747기가 이륙하고 있다. B747-400ER은 이륙 소요거리가 3586m다. [중앙포토]

 
 활주로를 설계할 때는 여러 요소를 고려해야 합니다. 우선 항공기 제작사에서 제공하는 항공기 매뉴얼 상의 이륙 소요거리가 중요한데요. 해당 비행기가 이륙을 위해서 얼마나 활주로를 달려야 하는지를 의미하는 겁니다.  
 
 현재 운항하고 있는 대형 기종 중에서는 B747-400 ER 이 3586m로 이륙 소요거리가 가장 긴 편입니다. 이 비행기보다 큰 A380-800은 오히려 3085m로 활주 거리가 훨씬 짧은데요. 이는 A380이 활주 거리를 줄일 수 있는 동체 설계와 장비를 갖췄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앞으로 나올 대형기종 중에서는 활주 거리를 더 필요로 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이 역시 고려해야 합니다.  
 
대한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을 떠나고 있다. 뒤로 인천공항 관제탑이 보인다. [중앙포토]

대한항공 여객기가 인천공항을 떠나고 있다. 뒤로 인천공항 관제탑이 보인다. [중앙포토]

 활주 거리를 파악했으면 다음에는 해당 공항의 지역적 조건, 즉 고도와 온도, 활주로 경사 등을 반영합니다. 인천공항에 따르면 해당 공항의 고도가 300m 상승할 때마다 7%, 온도가 기준보다 1도 높으면 1%, 경사가 1% 올라가면 10%씩 길이를 늘이는 식이라고 합니다. 
 
 지구 온난화 고려해 길이 더 늘여  
 
 인천공항이 3 활주로를 설계하면서 하나 더 감안한 게 있습니다. 바로 지구 온난화입니다. 앞으로 지구가 계속 더워져 온도가 더 올라갈 것을 고려한 건데요. 20~30년 뒤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3도 정도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 겁니다. 그래서 나온 길이가 바로 4000m입니다. 
 
 그렇다면 왜 활주로를 설계하면서 지구온난화를 신경 쓴 걸까요? 사실 기온은 비행기가 추진력을 얻는 원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통상 비행기 엔진은 많은 양의 주변 공기를 빨아들인 뒤 이를 여러 번의 압축 과정을 거쳐 고압의 압축공기로 만드는데요. 여기에 연료를 분사해 혼합한 뒤 폭발시켜 엔진을 돌리는 힘을 얻게 됩니다.  
 

 그런데 기온이 높아지면 활주로 부근의 공기가 더워져 상승하면서 밀도가 떨어지는 탓에 비행기가 빨아들이는 공기량과 압축량이 줄어들게 됩니다. 이 때문에 이륙을 위한 추진력을 얻기 위해 더 오래, 더 멀리 달려야만 하는데요. 여름에 비행기의 활주 거리가 대체로 길어지는 것도 이 같은 이유입니다. 그래서 보다 긴 활주로가 필요한 겁니다. 
길이 4877m로 세계에서 가장 긴 활주로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 덴버공항. [중앙포토]

길이 4877m로 세계에서 가장 긴 활주로를 보유하고 있는 미국 덴버공항. [중앙포토]

 
 참고로 인천공항 제4 활주로는 착륙 전용으로 사용할 예정이어서 1, 2 활주로와 동일한 3750m 길이라고 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긴 활주로를 보유한 공항은 미국 덴버공항으로 길이가 4877m나 됩니다. 이는 공항 표고가 1655m나 되는 점이 주요하게 감안된 결과입니다. 프랑스 파리의 샤를 드골 공항도 4215m짜리 활주로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4000m대의 활주로를 보유한 공항은 20여 개가 된다고 하네요. 
 
 활주로 양 끝단에 가장 큰 충격
 
 활주로는 길이 못지않게 두께도 중요합니다. 최대 이륙 중량이 300~600t에 달하는 대형 항공기들이 전속력으로 달리면서 가해지는 하중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인데요. 특히 활주로 중에서도 비행기가 실제로 뜨고 내리는 양 끝단에 더 큰 하중이 가해집니다. 항공기 운항이 많은, 혼잡한 공항의 경우 활주로가 받는 하중은 더욱 증가합니다.  
 
활주로는 항공기가 이착륙하는 양 끝단 부분이 가장 큰 하중을 받는다. [중앙포토]

활주로는 항공기가 이착륙하는 양 끝단 부분이 가장 큰 하중을 받는다. [중앙포토]

 이 때문에 인천공항에서는 1~3 활주로 모두 양 끝단 부는 강도가 센 콘크리트로 포장했습니다. 활주로의 나머지 부분은 아스콘(아스팔트) 포장입니다. 3 활주로를 예로 들면 총연장 4000m 가운데 좌우 양 끝단 부 704m와 680m 길이는 콘크리트로 덮었습니다. 나머지 2616m는 아스콘입니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두께도 다릅니다. 콘크리트 포장은 두께가 70㎝이고 아스콘 포장은 90㎝인데요. 아스콘의 강도가 콘크리트보다 낮은 점을 고려한 겁니다. 참고로 일반 고속도로의 아스콘 포장 두께는 30~40㎝ 정도입니다. 해외에서는 공항 지역의 재료 확보 조건 등에 따라서 활주로 전체를 아스콘 또는 콘크리트 한 가지로 포장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미 해병대에서 사용하고 있는 V-22 오스프리 수직 이착륙기. 안전성이 떨어지는 게 단점이다. [중앙포토]

미 해병대에서 사용하고 있는 V-22 오스프리 수직 이착륙기. 안전성이 떨어지는 게 단점이다. [중앙포토]

 
 이처럼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 길이와 두께 등이 책정되는 활주로이지만 미래 모습은 유동적이 것 같은데요. 현재의 항공기 못지않은 뛰어난 안전성을 구비한 대형 수직 이착륙기가 등장한다면 지금 같은 기다란 활주로는 필요 없지 않을까 하고 조심스럽게 예상해봅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