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년들만 트로트 듣나요, 신세대는 ‘뽕DM’ 즐겨요

‘뽕DM’ 열풍이 거세다. 구성진 트로트 가락에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EDM)을 더해 흥을 돋우는 음악이 인기다. 개그맨 김영철과 강호동이 JTBC ‘아는 형님’ 뮤직비디오 대전에서 발표한 ‘안되나용’과 ‘복을 발로 차버렸어’는 나란히 트로트 음원차트 1, 2위를 차지했다. 좀처럼 흔들리지 않는 트로트 차트에 이들이 진입, 바로 정상에 등극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김연자가 2013년 발표한 ‘아모르 파티’가 지난해 역주행 인기를 누리며 가능성을 보여준 이래 새로운 도전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안되나용’ 등 음원차트 상위 올라
‘아는 형님’ 뮤직비디오로 첫 소개

홍진영

홍진영

이런 열풍을 이끌고 있는 사람은 가수 홍진영(33). ‘복을 발로 차버렸어’를 직접 작사·작곡한 것을 비롯, 두 노래 모두 그에게서 시작됐다. 홍진영은 지난해 ‘아는 형님’ 추석특집에서 “‘따르릉’(홍진영 작사·작곡)을 발로 차 버린 허경환을 위해 ‘복을 발로 차버렸어’라는 의미로 곡을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그 곡이 강호동이란 새 주인을 찾아 4개월 만에 공개된 셈이다.
 
‘아는 형님’을 통해 공개된 김영철의 ‘안되나용’. [사진 각 기획사]

‘아는 형님’을 통해 공개된 김영철의 ‘안되나용’. [사진 각 기획사]

김영철은 지난해 ‘따르릉’을 불러 히트시킨 주인공이다. 소속사 미스틱 관계자는 “‘따르릉’ 이후 EDM이 접목된 트로트에 매료된 김영철씨가 지인을 통해 공찬수·노상엽 작곡가를 소개받아 ‘안되나용’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모티브가 된 발라드 곡 ‘안되나요’를 부른 휘성이 이번 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하게 된 건 우연이자 행운”이라고 밝혔다.
 
강호동의 ‘복을 발로 차버렸어’. [사진 각 기획사]

강호동의 ‘복을 발로 차버렸어’. [사진 각 기획사]

‘아는 형님’제작진은 멤버 민경훈·김희철로 구성된 우주겁쟁이가 준비하고 있던 신곡 ‘후유증’까지 더해 설특집으로 뮤직비디오 대전을 준비했다. 감독으로 개그맨 송은이(‘안되나용’)와 유세윤(‘복을 발로 차버렸어’), 슈퍼주니어의 신동(‘후유증’)을 섭외한 것도 빛났다. 각자 프로덕션을 운영할 만큼 영상 콘텐트 제작에 힘을 기울이고 있는 이들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뮤직비디오를 완성했다. 유세윤은 ‘복덩이’ 강호동 얼굴이 사정없이 발로 차이는 키치한 영상으로 세련미를, 송은이는 김영철을 뭘 해도 잘 안되는 히어로로 설정해 영화 ‘토르’ ‘킹스맨’ 등을 패러디하며 노련미를 자랑했다. 세 편의 뮤직비디오 모두 공개 3일 만에 조회 수 100만을 넘기는 인기를 끌고 있다.
 
스스로를 트로트에 가두지 않는 홍진영의 기획력도 돋보인다. 이달 발표한 싱글 ‘잘가라’가 그 예다. ‘사랑의 배터리’ 등 대표곡을 선사한 작곡가 조영수의 곡에 아이유·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젊은 가수와 주로 작업하는 김이나의 가사를 붙여 새로운 시도를 꾀했다. 홍진영은 지난 7일 쇼케이스에서 “요즘 트로트가 젊어지고 있다는 기분이 드는데 굉장히 좋은 현상인 것 같다”며 “처음 시작할 때부터 어른들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폭넓게 활동하며 젊은 친구들에게도 친숙한 장르가 되도록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트로트는 처음인 작사가 김이나 역시 “다른 가요들은 다 같이 한 대륙에서 움직이는데 트로트만 섬처럼 떨어져 있는 미지의 세계 같았다”며 “만드는 사람 입장에서도 해 보고 싶었던 장르인데 홍진영이 브리지가 돼 줬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대중 반응도 긍정적이다. 현재 멜론 트로트 차트에는 ‘잘가라’(3위)를 포함해 홍진영이 참여한 곡만 10위권 내 7곡에 달한다.
 
이규탁 한국조지메이슨대 교수는 “90년대 영턱스클럽의 ‘정’처럼 한국적 정서에 서구 트렌드를 접목하는 시도는 꾸준히 있어왔다. 2010년대 힙합·알앤비 등이 주류로 떠오르며 미국 정통 음악에 가깝게 재현하고자 하는 노력에 비해 저조했던 반대 방향의 움직임이 다시 일어나는 것은 반가운 시도”라고 평가했다. 박성서 음악평론가는 “개그맨들의 유머 코드가 더해져 더 쉽게 따라 부를 수 있고 중독성이 강해졌다. 트로트도 다양한 변신을 통해 저변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