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아오르는 미국경제…2월 제조업 PMI 55.9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미국경제가 달아오르고 있다. 2월 미국 제조업 업황이 40개월 이래 최고치 수준으로 올랐다.



경제정보 제공업체인 IHS 마르킷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의 2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월의 55.5에서 55.9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4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시장의 전망치는 55.3이었다.



미국의 2월 서비스업 PMI(계절조정치)는 전월 53.3에서 55.9로 상승했다. 이는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서비스업 PMI는 시장의 전망치(54.0)도 넘어섰다.



2월 합성 PMI는 53.8에서 55.9로 올랐다. 이는 27개월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이를 넘어서면 경기 확장을, 그 밑으로 떨어지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PMI가 55를 넘어서면 극히 “이례적인(exceptional)” 경우로 받아들여진다.



IHS 마르킷 보고서는 원자재와 중간재의 가격이 2013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랐다면서 이를 인플레이션 상승의 신호로 풀이했다. IHS 마르킷의 크리스 윌리엄슨 수석 경제학자는 "경제활동의 성장세가 2월에 더 가속됐다. 지난 2년 이래 가장 빠른 수준이다. 앞으로 몇 달 동안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sangjoo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