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밥데용 코치, 銀 아쉬움에 허공 발차기+모자 집어던지기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승훈이 관중 인사를 마치고 앉아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승훈이 관중 인사를 마치고 앉아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해설위원 “정말 정이 간다”

21일 오후 열린 평창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결승 경기에 나선 이승훈(30·대한항공)ㆍ김민석(19·성남시청)ㆍ정재원(17·동북고)은 노르웨이와의 결승에서 3분 38초52의 기록으로 패했다. 아쉽게 2위를 기록했지만 맏형 이승훈부터 막내 정재원까지 하나 된 혼신의 질주를 보여줬다.  
 
이날 경기를 지켜보던 보프 더용(42·밥데용)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 코치는 경기 직후 금메달 좌절에 아쉬움을 보이며 허공을 향해 발을 걷어차고 쓰고 있던 모자를 집어던졌다. 그러다 바로 바닥에서 모자를 주워 고쳐썼다. 이 모습은 중계화면에 포착돼 여과 없이 송출됐다. (▶이곳을 누르시면, ‘밥데용 허공발차기+모자던지기’ 영상으로 넘어갑니다)  

 
이를 본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은 “밥데용 코치가 한국팀에 많은 힘이 되어주고 있다”라며 “정말 가슴에서 하나가 되고, 같은 나라가 되는 마음을 느끼게 한다. 선수들을 어루만져주는 모습도 아름답고, 볼수록 정이 간다”고 말했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승훈이 관중 인사를 마치고 앉아있다. 밥데용 코치는 이승훈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승훈이 관중 인사를 마치고 앉아있다. 밥데용 코치는 이승훈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잠깐 아쉬움을 드러냈던 밥데용 코치는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들에게 다가가 다정한 모습으로 선수들을 격려하며 다독였다.  
 
이날 결승전으로 한국 남자 팀추월팀은 2014년 소치 대회 준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은메달로 2개 대회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 팀의 맏형 이승훈은 개인 통산 네 번째 메달을 따내면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가운데 최다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민석은 1500m 동메달에 이어 팀추월 은메달 추가로 자신의 개인 메달을 2개로 늘렸다. 17살에 은메달리스트가 된 정재원은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는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재원이 경기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재원이 경기를 마치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