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가 좀 더 회복했더라면” 인터뷰 중 울컥한 김민석 선수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김민석(왼쪽부터), 정재원, 이승훈이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김민석(왼쪽부터), 정재원, 이승훈이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호흡을 맞춘 대한민국 남자팀 추월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 선수는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팀 추월 결승을 마친 직후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금메달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승훈은 “금메달이 목표여서 조금 아쉽기도 하지만 그래도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힘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며 “남은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석은 이날 “제가 좀만 더 회복을 잘하고 했더라면 (금메달을) 노려볼 만했을 텐데”라며 자신의 경기력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아쉽지만 값진 은메달을 얻었다”고 말을 이었지만, 동료들에게 미안함이 들었는지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민석은 올림픽에 앞서 지난해 허벅지 근육 파열 진단을 받았으나, 통증에 굴하지 않고 연습에 매진해왔다.  
 
이날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된 정재원 선수는 “아쉽긴 하지만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힘이 났고 감사했다”며 “제가 부족한 부분을 형들이 많이 채워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다음 올림픽에서는 제가 형들한테 더 힘이 돼서 금메달을 노려보겠다”고 했다.
 
한국은 이날 결승에서 노르웨이(3분37초31)에 이어 3분38초52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