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훈 겨울올림픽 최다메달, 정재원은 빙속 최연소 기록

21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남자팀 추월경기에서 이승훈 조가 은메달을 거머쥔 뒤 환호하고 있다. 강릉=오종택 기자

21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남자팀 추월경기에서 이승훈 조가 은메달을 거머쥔 뒤 환호하고 있다. 강릉=오종택 기자

값진 은메달을 따낸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 추월 선수들이 기록을 쏟아냈다. 맏형 이승훈(30)은 아시아 겨울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 주인공이 됐다. 정재원(17·동북고)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
 
이승훈·김민석(19·성남시청)·정재원이 출전한 한국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 추월 준결승에서 3분38초82로 결승선을 통과, 뉴질랜드(3분39초54)를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는 3분38초52로 결승선을 통과, 노르웨이(3분37초31)에 패했으나 소치올림픽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은메달을 차지했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출전한 김보름(왼쪽부터), 노선영, 박지우가 서로를 밀어주며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출전한 김보름(왼쪽부터), 노선영, 박지우가 서로를 밀어주며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승훈은 개인 통산 네 번째 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최초다.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금 1개(1만m), 은 1개(5000m)를 따낸 이승훈은 2014 소치 대회에 이어 세 대회 연속 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막내 정재원은 첫 올림픽에서 메달을 손에 쥐는 기쁨을 누렸다. 정재원은 이번 대회에서 김민석이 동메달을 따면서 세운 최연소 메달 기록도 갈아치웠다. 김민석도 첫 올림픽에서 두 개의 메달을 따냈다.
 
이승훈은 "너무 든든한 동생들이었다. 앞으로도 앞에서 이끌어줄 든든한 선수가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정재원은 "형들이 안 밀어줬다면 레이스가 힘들었을 것이다. 형들이 있어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됐다.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김민석은 "첫 올림픽에서 메달을 2개나 따내 기쁘다"고 했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