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태움' 의혹 간호사 유족 등 조사…병원 관계자 소환 예정

[연합뉴스]

[연합뉴스]

병원 내 가혹 행위를 견디다 못해 투신 자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간호사의 유족과 남자친구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설 연휴였던 15일 투신해 숨진 서울 한 대형병원 간호사 A씨의 유족과 남자친구를 상대로 최근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A씨가 '태움'이라고 불리는 가혹 행위 때문에 괴로워하다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들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 위해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일컫는 용어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이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가혹 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관련자를 형사입건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남자친구와 나눈 스마트폰 대화 내용도 확보해 조사 중이다. 이 대화에는 자존감이 떨어져 힘들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