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승선 나란히 들어오는 모습 보여준 女팀추월 ‘오늘은 함께!’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서 한국 김보름(왼쪽부터), 노선영, 박지우가 함께 결승선 앞에서 한 줄로 서서 골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서 한국 김보름(왼쪽부터), 노선영, 박지우가 함께 결승선 앞에서 한 줄로 서서 골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대표팀이 2018 평창올림픽 팀추월에서 최종 8위에 그쳤다. 아쉬운 결과였지만 노선영(29·콜핑팀)ㆍ김보름(25·강원도청)ㆍ박지우(20·한국체대)은 다함께 결승전을 통과하는 등 기록에만 집중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김보름ㆍ노선영ㆍ박지우)이 21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순위결정전에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김보름ㆍ노선영ㆍ박지우)이 21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순위결정전에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뉴스1]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팀추월 7-8위 결정전에서 3분07초30을 기록하며 폴란드(3분03초11)에 패해 최하위인 8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마지막 무대에서 바뀐 모습을 보였다. 대표팀은 박지우-노선영-김보름의 순서로 레이스를 펼쳤고, 준준결승과는 달리 뒤로 처지는 선수 없이 동시에 결승선을 끊었지만,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준준결승에선 노선영이 마지막 주자였지만 이번에는 2번 주자로 바뀌었고, 박지우가 맨 마지막 주자 역할을 맡았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한국 김보름(왼쪽)이 노선영을 뒤에서 밀어주며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한국 김보름(왼쪽)이 노선영을 뒤에서 밀어주며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셋은 공평하게 두 차례씩 선두로 나서면서 고르게 레이스를 이끌었지만 결국 스피드를 내줄 선수가 없어 기록은 준준결승(3분03초76) 때보다 3초54나 떨어지는 결과에 그쳤다.
 
경기 중에도 여자 팀추월 선수들은 좋은 호흡을 보였다. 비록 랩 타임은 폴란드에 크게 뒤졌으나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서로 밀고 끌어주는 모습을 보였다. 준준결승 당시 논란을 의식한 듯 선수들은 기록보다는 레이스 도중 앞 선수를 밀어주는 팀워크를 보여줬다.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김보름ㆍ노선영ㆍ박지우)이 21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순위결정전에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여자 팀추월 대표팀(김보름ㆍ노선영ㆍ박지우)이 21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순위결정전에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뉴스1]

준준결승과는 다른 경기 운영에 관중은 큰 박수를 보냈다. 레이스를 마친 선수들은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 인터뷰를 사양한 채 경기장을 빠르게 빠져나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