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훈-김민석-정재원 男 팀추월 결승행, 은메달 확보

[올림픽] 결승 진출 성공한 남자 팀추월팀   (강릉=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한국 이승훈(흰색), 김민석(노란색), 정재원(빨간색)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18.2.21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결승 진출 성공한 남자 팀추월팀 (강릉=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한국 이승훈(흰색), 김민석(노란색), 정재원(빨간색)이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18.2.21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대표팀이 팀 추월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승훈 올림픽 3대회 연속 메달 확보

이승훈(30·대한항공)·김민석(19·성남시청)·정재원(17·동북고)이 출전한 한국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 추월 준결승에서 3분38초82로 결승선을 통과, 뉴질랜드(3분39초54)를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4년 전 소치 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당시엔 이승훈이 주형준(27·의정부시청), 김철민(26·강원도청)과 함께 출전했다.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금1(1만m), 은1(5000m)개를 따낸 이승훈은 2014 소치(은1) 대회에 이어 세 대회 연속 메달을 따냈다. 아시아 선수로 메달 4개를 따낸 건 이승훈이 최초다. 남자 1500m 동메달리스트 김민석도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을 확보했다. 정재원은 한국 최연소 스피드스케이팅 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올림픽] 남자 팀추월 '메달을 향해 가자'   (강릉=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한국 이승훈(흰색), 김민석(노란색), 정재원(빨간색)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018.2.21   c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림픽] 남자 팀추월 '메달을 향해 가자' (강릉=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한국 이승훈(흰색), 김민석(노란색), 정재원(빨간색)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2018.2.21 c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예선에서 3분39초29를 기록한 한국은 8개 출전 팀 중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덕분에 우승후보 네덜란드를 피해 4위 뉴질랜드와 만났다. 이승훈은 경기 전 "결승행은 물론 체력 안배까지 하겠다"고 경기 계획을 밝혔다. 그 말대로 한국은 초반부터 전력질주를 하지 않았다. 한국은 김민석의 리드로 첫 바퀴를 앞서나갔다. 그러나 두 번째 바퀴부터는 뉴질랜드에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이승훈과 김민석이 번갈아 앞장선 한국은 마지막 2바퀴를 남기고 0.4초까지 뒤졌다. 그러나 이승훈이 앞으로 나온 뒤 0.25초 차로 간격을 좁혔고, 200m를 남긴 뒤에는 0.07초 까지 접근했다. 스퍼트에 성공한 한국은 0.72초 차로 뉴질랜드를 제쳤다.
 
 
결승전 상대는 노르웨이다. 노르웨이는 이어 열린 준결승에서 3분37초08의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네덜란드(3분38초46)를 물리쳤다. 스벤 크라머가 이끄는 소치올림픽 챔피언 네덜란드는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