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르웨이 철녀' 비예르겐, 역대 겨울올림픽 통산 최다 메달 '새 기록'

노르웨이의 '철녀' 마리트 비에르옌(오른쪽)이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여자 팀 스프린트 프리 결승에서 동메달을 확정한 뒤 팀 동료인 마이켄 카스페르센 팔라와 기뻐하고 있다.   비에르옌은 이날 역대 동계올림픽 열네 번째 메달을 획득해 기존 동계올림픽 최다메달(13개) 노르웨이의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바이애슬론)의 기록을 넘어섰다. [평창=연합뉴스]

노르웨이의 '철녀' 마리트 비에르옌(오른쪽)이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여자 팀 스프린트 프리 결승에서 동메달을 확정한 뒤 팀 동료인 마이켄 카스페르센 팔라와 기뻐하고 있다. 비에르옌은 이날 역대 동계올림픽 열네 번째 메달을 획득해 기존 동계올림픽 최다메달(13개) 노르웨이의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바이애슬론)의 기록을 넘어섰다. [평창=연합뉴스]

마리트 비에르겐(38·노르웨이)이 역대 겨울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 신기록을 세웠다.
 
비에르겐은 2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여자 팀 스프린트 결승에 마이켄 카스페르센 팔라와 한 조로 출전해서 15분59초44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땄다.이번 대회에서만 네 번째 메달을 목에 건 비에르겐은 이로써 개인 통산 올림픽 메달 수를 14개로 늘렸다.  
 
이 기록은 노르웨이의 바이애슬론 전설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44)이 기록했던 올림픽 개인 통산 최다 메달 수(13개)를 넘어선 새 기록이다. 비에르겐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계주 은메달을 시작으로 2014년 소치 대회까지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땄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계주 금메달과 스키애슬론 은메달, 10㎞ 프리와 이날 팀 스프린트 동메달 등 메달 4개를 추가했다.
 
겨울올림픽 최다 금메달 기록은 비에른달렌과 비에른 댈리(노르웨이)가 함께 보유한 8개다. 이날 크로스컨트리 여자 팀 스프린트에서는 미국이 15분56초47로 금메달, 스웨덴이 15분56초66으로 은메달을 땄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