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北김영남에 북핵포기 등 입장 김정은에 전달 요청”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가차 방한했던 아베 신조 일본총리.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가차 방한했던 아베 신조 일본총리.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 겨울올림픽 기간 방한 당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잠시 만나 북핵 포기 등 일본 입장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연립여당이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와 관저에서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야마구치 대표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평창올림픽 사전 리셉션 장소에서 김영남 위원장과 잠시 대화를 나눴을 때 “(북한의 일본인 납치,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측 의사를 김정은 위원장에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
 
일본은 북한 핵‧미사일 포기,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귀국 등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 중이다.
 
아베 총리는 김영남 위원장과 대화에 “의미가 있었다”며 “여기서 밖에 (대화할) 수밖에 없다고 보고, 기회를 살렸다”고 강조했다고 야마구치 대표가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